메르스 대비 대만의 1/10만 했어도···’초긴장’ 속 방역훈련에 격리시설 이미 확보

부산지역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양성 반응을 나타낸 첫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7일 오전 부산역에서 열차 이용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감지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부산지역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양성 반응을 나타낸 첫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7일 오전 부산역에서 열차 이용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감지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시스>

대만 교육부 “한국인 유학생에 N95 마스크 보급 예정”

[아시아엔=편집국] 대만 보건당국은 최근 한국의 메르스 급속 확산에 따라 모의 방역훈련을 실시하는 등 강력한 대비 태세에 들어갔다.

대만 당국은 이달초부터 일부 의료시설에서 메르스 환자 발생을 상정한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앞서 장빙황 대만 복지부장(장관급)은 지난 3일 타오위안국제공항에서 메르스 증세를 보이는 가상의 환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조치하는 훈련을 직접 주관했다.

5일에도 남부 가오슝지역의 병원은 자체적으로 메르스 환자의 최초 신고에서부터 의료시설 내 격리까지 일련의 과정을 점검했다.

보건당국은 “메르스 방역을 위해 전국을 6개 구역으로 나누고, 대도시 의료시설에 메르스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타이베이에 지정 병원 2곳을 비롯해 북부의 신베이시 지역 10개 병원에 격리 가능한 병상 80개를 항시 대기시켜 놓은 상태다. 대만 남부 지역 12개 의료시설에도 164개의 병상을 마련해 메르스 발생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린치훙 위생국장은 “95%의 미세분자를 걸러주는 것으로 인증받은 N95 마스크 2만5천개, 바이러스 감염 보호복 1만1천벌 등을 확보해 유사시 필요한 지역의 의료시설에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만 교육부는 주 타이베이한국대표부를 통해 대만에 있는 약 300명의 한국인 유학생들과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하계방학 동안 한국을 방문하는 유학생에게 N95 마스크를 지급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대만은 2003년 중국, 홍콩에 이어 전염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로 인해 382명의 감염자가 발생하고 이 가운데 52명이 사망한 바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