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1971년 독립전쟁 전범 ‘이슬람 야당’ 간부 사형집행

[아시아엔=라훌 아이자즈 기자, 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정부가 11일(현지시간) 이슬람주의에 기반한 야당 자마트당의 무함마드 카마루자만(63) 사무부 차장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다.

그는 최소한 120명의 비무장 농민이 논에서 학살된 소위 ‘미망인 고을’ 사건 등 대량학살에 관여한 혐의로 2013년 5월 사형을 선고받았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1971년 9개월간 진행된 파키스탄과의 독립전쟁 과정에서 주민 300만명이 사망하고 20만명의 여성이 성폭행 당한 사실을 조사하기 위해 2010년 자체 전범재판소를 설립했다.

지난해 11월 방글라데시 대법원이 카마루자만의 상고를 기각해 사형을 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대통령 사면이었으나 카마루자만은 이를 거부했다.

카마루자만이 교수형에 처해지자 자마트당은 이를 비난하고 정부에 대항하는 전국적인 파업을 촉구하고 나섰다.

방글라데시 전범재판소는 설립 이후 지금까지 자마트당 당수 모티우르 라만 니자미(72) 등 10여명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2013년에는 이 당의 간부인 압둘 카데르 몰라(65)를 교수형에 처했다.

2013년에는 자마트당 소속 주요 인사들이 전범재판소에서 잇따라 중형을 선고받자 지지자 수만명이 폭동을 일으켜 500명 이상이 사망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