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상반기 1200명 ‘스펙’ 안보고 뽑는다···7~16일 지원 접수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롯데그룹이 직무와 무관한 수상경력·어학점수 등을 반영하지 않는 방식으로 올 상반기 1천명이 넘는 신입 사원을 뽑는다고 6일 밝혔다.

롯데그룹은 올해 상반기 신입 공채 800명, 인턴 400명 등 모두 1200명을 선발할 계획으로, 7일부터 공식 채용 절차에 들어간다.

특히 이번 상반기 채용부터 국가직무능력 표준(NCS)을 바탕으로 입사지원서 항목에서 사진·SNS계정·IT 활용능력·수상경력·동아리 활동·어학연수 등 직무능력과 상관없는 것들이 모두 삭제됐다.

계열 회사의 특성이나 직무상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어학 점수와 자격증 제출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일부 계열사의 경우, 아예 이름·연락처 등 기본사항만을 바탕으로 지원자의 역량을 평가하는 ‘스펙초월 창의인재 채용’(가칭)을 진행한다. 계열사·직무별 특성을 반영한 주제로 오디션·미션 수행 등을 거치며 창의적 인재를 발굴하는 방식이다.

롯데는 신입 공채 인원의 약 40%를 여성으로 채우고, 문과·이과 구분 없이 선발할 계획이다.

롯데는 지난해 하반기 공채때 시행한 대로 불합격 응시자의 면접 전형별 평가결과를 알려주는 ‘피드백 프로그램’을 이번 공채때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상반기 롯데 지원서는 신입 공채의 경우 7~16일, 하계 인턴의 경우 5월12~21일 롯데 채용홈페이지(http://job.lotte.co.kr)에서 받는다. 모집 분야는 식품·관광·서비스·유통·석유화학·건설·제조·금융 등이다. 신입 공채 전형은 ▲지원서 접수 ▲서류심사 ▲인·적성검사 및 면접전형 순서로 진행되며 다음달 말께 최종 합격자가 발표된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