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일가 동부화재 지분 90% 이상 담보잡혀

[아시아엔=편집국]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일가가 동부화재 보유지분의 90% 이상을 금융권 담보로 잡힌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 재벌닷컴 등에 따르면 김 회장과 장남인 김남호 동부팜한농 부장, 장녀 김주원씨 등 김 회장 일가는 자신들이 보유한 동부화재 지분 가운데 90.08%를 금융권에 돈을 빌리기 위한 담보로 제공했다.

김 회장 일가가 보유한 동부화재 주식은 1839만9660주로 전체의 26.0%다. 이 중에서 1천657만5163주가 은행과 증권사 등에 담보로 묶이게 됐다.

김남호 부장이 보유한 동부화재 주식 995만1520주의 99.99%와 김주원씨의 동부화재 주식 287만9640주의 99.95%도 금융권의 담보로 제공됐다.

김준기 회장의 동부화재 주식 556만8500주 중에서는 67.28%만 담보로 들어가 있다.

동부화재 주가는 작년 8월 27일 6만3300원에서 전날 5만2100원으로 20% 가까이 하락한 상태다.

김 회장 일가가 보유한 다른 상장 계열사 지분도 대다수 금융권에 담보로 묶여 있다.

동부증권의 김 회장 일가 보유 주식(518만7947주) 중 89.41%가 담보로 제공됐고, 동부제철 보유주식(801만1577주) 중 44.19%도 담보로 잡혔다.

김 회장 일가가 보유한 계열사 주식의 담보비율은 동부건설 85.55%, 동부하이텍 59.79%, 동부CNI 29.30% 등이다.

이에 따라 김 회장(3221억원)과 김남호 부장(5516억원), 김주원씨(1568억원) 등 김 회장 일가가 보유한 동부그룹 상장계열사 지분 1조300억원어치의 상당부분이 금융기관에 담보로 잡혀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