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직률 10% 넘어

LG전자 포스코 신한금융과 함께 ‘지속가능 100대 기업’ 선정

[아시아엔=편집국] 포스코와 삼성전자, LG전자, 신한금융지주회사 등 4개 한국 기업이 지속가능한 100대 기업으로 선정됐다.

캐나다 경제전문지 코퍼릿나이츠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막을 올린 세계경제포럼(WEF) 제45차 연차총회에서 전세계에서 장기적인 생존 가능성이 큰 100대 기업을 선정, 발표했다.

선정 기준으로는 일반적인 경영 현황 외에 세금 납부, 이산화탄소 배출 관리, 안전사고 발생여부 등 사회경제적인 요소가 폭넓게 포함됐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포스코가 올해 새로 진입했고, 삼성전자·LG전자·신한금융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명단에 들어갔다.

포스코는 36위에 올라 신규 진입과 동시에 국내 기업들 가운데 수위를 차지했다. 작년 82위였던 LG전자도 올해 51위로 순위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34위에서 45위로, 신한금융은 30위에서 70위로 밀려났다.

삼성전자는 최고경영자(CEO)가 임직원 평균 임금의 90.8배에 달하는 보수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31.0배, 포스코는 23.5배, 신한금융은 12.1배를 각각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임직원 이직률도 10.4%로, 나머지 3개 기업 평균 2%를 크게 웃돌았다.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에서 세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신한금융이 27.9%로 가장 높았고 포스코(16.4%), LG전자(15.5%), 삼성전자(15.1%)는 서로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전체 1위는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본사를 둔 바이오업체 바이오젠으로, 작년 2위에서 한단계 도약했다. 미국 제약업체 알러간이 2위, 독일 아디다스가 3위에 랭크됐다.

미국은 20개 기업을 포진시켜 국가별 1위를 차지했다. 프랑스는 슈나이더일렉트릭과 로레알 등 12개, 캐나다는 팀홀튼 등 12개, 영국은 레킷벤키저 등 11개가 선정됐다.

중국에서는 레노보그룹(73위), 일본에서는 에이사이(50위)가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