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태 기자의 경제편편] 동계올림픽 양보가 강원도의 이익

[아시아엔=차기태 기자] 최문순 강원지사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분산개최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일부 종목’이라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남북한 분산개최를 생각해볼 수 있다고 밝힌 것이다.

최문순 지사는 지금까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북한이 요구하는 동계올림픽 분산개최에 대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취해 왔다.

최 지사는 5일 연합뉴스를 통해 “분산개최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만, 북한이 동참하겠다면 상징적으로 검토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그는 “큰 비용을 들여 건설할 경기장이 필요 없는 스노보드 프리스타일 종목은 분산개최를 얘기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최지사는 이어 “북한의 올림픽 동참 여부가 중요하다”며 “남북관계가 진전되는 상황에 따라 남북 의제 포함 여부를 정부 등에 공식 제안할 가치가 있는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최 지사는 5일자 조선일보 인터뷰에서도 “북한이 원한다면 일부 종목에 대해 분산개최를 추진할 수 있다”며 과거와는 확실히 진전된 입장을 취했다.

최문순 지사의 이같은 입장변화는 얼어붙었던 남북한 관계가 새해 들어 풀릴 가능성이 엿보임에 따라 이에 보조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을 주장하고, 박근혜 대통령도 남북한 관계개선을 전향적으로 추진할 것임을 천명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후속조치로 취해진 5/24조치에 대해서도 과거와 달리 해제 가능성 까지 ‘은근히’ 시사해 주목을 끌고 있다. 정부 역시 소니 픽처스 해킹에 대응한 미국의 대북제재 행정명령에 대해서도 비교적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남북관계 진전에 미칠 영향을 되도록 줄여보자는 뜻이 담겨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물론 아직은 좀더 지켜봐야 한다. 그렇지만 남북한 사이에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최근 해빙의 기운이 감돌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강원도는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북한과 마주하고 있어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 특히 동해 연안 경제활성화를 위해 금강산 관광 재개를 학수고대하고 있다.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금강산 관광 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사업이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가 추진하는 철원 평화산업단지나 동해안 공동어로구역 조성 등의 사업이 성사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이밖에도 민간 차원의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접경지역’ 강원도의 존재가치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강원도가 누리는 경제적 이익과 효과도 클 것임은 분명한 이치이다. 이처럼 기대되는 이익과 효과가 크다면 현안에 있어서도 보다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남북한 관계 개선을 위해 필요하다면 동계올림픽 분산개최 문제도 강원도가 기다리기만 할 것이 아니라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때때로 자신의 것을 양보할 줄 알아야 더 큰 이익을 기대할 수 있는 법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