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살 일본인, 세계 최고령 에베레스트 등정

<사진=AP/뉴시스>

스키선수 출신 미우라씨 개인통산 3번째 성공

80세의 일본 산악인 미우라 유이치로(三浦雄一郞)씨가 세계 최고령 에베레스트산 등정 기록을 세웠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미우라씨는 23일 낮 12시15분께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 정상(해발 8천848m)에 올라섰다. 지난 16일 해발 5천300m 지점의 베이스캠프를 출발한지 7일 만이다.

<사진=AP/뉴시스>

이는 네팔 출신인 민 바하두르 셰르찬이 76세때인 2008년 세운 종전 최고령 기록을 갈아 치운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소개했다.

미우라씨의 에베레스트 등정 성공은 개인적으로 2003년과 2008년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심장이 좋지 않은 미우라씨는 올해 1월 부정맥 수술을 받은 탓에 준비 부족이 우려됐지만 결국 불굴의 의지로 등정에 성공했다.

<사진=AP/뉴시스>

스키 선수 출신인 미우라씨는 1970년 에베레스트의 8천m 지점에서 스키 활강에 성공해 이 부분 세계 기록을 세웠다. 당시 미우라씨의 활강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가 1976년 아카데미상을 받기도 했다.

나이를 잊은 미우라씨의 도전 정신은 그의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의 아버지 미우라 게이조씨는 99세의 나이로 알프스 산맥의 몽블랑산에 올라 4천810m 지점에서 스키 활강을 성공, 주목을 받았다.

미우라씨는 아들인 고타(43)와 함께 에베레스트 ‘부자 등정’에 도전할 계획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