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엔 플라자] 국방硏, 국방비 인식 제고 간담회 개최

21일 한국국방연구원에서 국방비 인신제고를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좌로부터 국방연구원 김철우 박사, 국방부 박혜진 사무관, 아시아엔 이상기 발행인, The PR 최영택 발행인, 국방홍보원 오철식 원장.

한국국방연구원(원장 방효복·KIDA)은 21일 KIDA 본관 중회의실에서 국방비 인식 제고를?위한 전문가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철우 국방연구원 박사의 사회로 오철식 국방홍보원장, 최영택 <The PR> 발행인, 이상기 <아시아엔(TheAsiaN)> 발행인이 발표자로 참석했다.

김경곤 국방연구원 선임연구원은 “국방예산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의식이 약화되는 가운데 국민들을 대상으로 국방비의 중요성을 알릴 효과적인 논리 및 수단이 필요해 전문가를 통해 방법을 자문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간담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2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첫 발표자로 나선 오철식 국방홍보원장은 3단계 전략을 제시했다. 오 원장은 “1단계 도입기에는 국방매체 활용 및 군 출신별 예산 관계관 간담회 개최, 2단계 확산기에는 기획 보도, 전문가좌담을 비롯해 블로그, 유트브, 소셜미디어를 통한 인터넷 홍보에 주력하며 3단계에는 오피니언리더 기고를 통한 사업 신뢰도를 제고하라”고 조언했다.

PR 전문가인 최영택 <The PR> 발행인은 “홍보환경 변화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최근 기업이나 정부 부처도 위기관리를 위해 소셜미디어를 적극 이용하고 있다”며 “몇몇 대기업들은 온라인, 모바일 홍보전담임원을 두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또 공군 홍보영상물 ‘레밀리터리블’을 언급하며 “공군 홍보팀원들의 활발한 개인 홍보활동을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상기 아시아엔 발행인은 기본을 강조했다. 이 발행인은 “최선의 설득방안은 공평한 징집, 예산의 투명한 집행, 전관예우 혁파를 통해 가능하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