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동식 미사일발사대’ 최대 200대

지난 2012년 4월 15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김일성 주석 탄생 100주년 기념 군사퍼레이드에서 스커드 미사일부대가 열병하고 있다. 이 사진은 북한 노동신문이 2013년 3월 7일자에 게재했다. <사진=연합뉴스>

최대 100대 늘어…무수단 발사대도 14→50대 추정

美보고서…방사포 300문 증가, 노후 지상무기는 감소

북한의 이동식 탄도미사일 발사대(TEL) 규모가 처음으로 공식 문건에 공개됐다.

한미 군 당국은 그간 북한군이 보유한 TEL의 규모를 외부에 공개되는 문서에 밝히지 않고 내부 자료에 추정치로만 명기했다.

미국 의회에 지난 2일 제출된 A4용지 20매 분량의 ‘북한 군사력 증강 보고서’를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17일 분석한 결과, 북한은 이동식 탄도미사일 발사대를 최대 200대가량 보유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보고서는 KN-02와 스커드-ER 단거리 미사일은 100대 이하, 노동 미사일 50대 이하,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IRBM) 50대 이하 등으로 명기했다. 이는 우리 군과 정보당국이 추산한 최대 94대보다 2배가 넘는다.

지난 2010년 10월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 군사퍼레이드에 등장한 중거리급미사일 '무수단' 추정 미사일. <사진=연합뉴스>

현재 정보당국은 스커드-B/C/ER의 발사대는 최대 40대, 노동 미사일 최대 40대, 무수단 미사일 14대 등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 국방부의 정책차관보실 등이 주도해 작성한 이 보고서가 북한의 군사력에 대한 권위 있는 판단을 담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동식 발사대는 탄도미사일을 차량에 싣고 이동하다가 적당한 장소에서 미사일을 세워 발사할 수 있기 때문에 기습적인 공격이 가능하다.

지난달 초 무수단 미사일 2기가 이동식 발사 차량에 실려 함경남도 동한만 지역으로 이동, 군 당국이 정보감시태세를 강화하기도 했다.

또 미 국방부는 북한이 방사포 5100문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는 우리 국방부가 발간한 ‘2012년 국방백서’에 나타난 4800문보다 300문이 늘어난 것이다.

북한군은 107㎜, 122㎜, 240㎜ 등 세 종류의 방사포를 보유하고 있고 이중 사거리 20㎞가 넘는 122㎜ 방사포는 2010년 연평도 포격도발 때 동원했다.

반면 1950∼1970년대 소련과 중국에서 생산되거나 설계된 구식 지상군의 노후장비는 도태되는 추세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2012 국방백서’와 비교해 줄어든 지상군 장비는 전차(4200→4100대), 장갑차(2200→2100대), 야포(8600→8500대) 등이다.

공군의 전투(임무)기도 820대에서 730대로, 수송기는 330대에서 290대로 각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공군 병력도 11만명(국방백서)에서 9만2000명으로 1만8000명이 감축된 것으로 추정됐다.

KIDA 군사기획연구센터의 김성걸 박사는 “북한은 계속된 경제난에도 미사일 증강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는 사실을 미국 보고서는 확인하고 있다”면서 “남한과 주한미군을 위협할 수 있는 특정 비대칭 분야에 집중하고 있고, 강화되는 국지도발 능력은 내부의 저항을 잠재우는 정권 보위자 역할도 하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AP/뉴시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