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파리주재 대사 소환···프랑스와 관계 급랭

터키가 프랑스 하원이 제1차 세계대전 당시 터키 전신인 오스만제국이 자행한 아르메니아인 대량학살 사건을 공식 인정하는 2001년 관련법을 공개석상에서 부인하면 처벌하는 법안을 통과시킨데 대한 항의의 의미로 파리 주재 터키 대사를 소환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는 22일(현지시각) 앙카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사진) 이번 조치가 대 프랑스 보복 방침의 첫 단계라고 밝혔다.

앞서 2001년 프랑스 의회는 1차 세계대전 말 아르메니아에서?150만 명(아르메니아 추정치)이?사망한 사건을 오스만제국에 의한 ‘대량 학살’로 승인하는 법안을 제정했으며 터키는 이들이?대량학살이 아니라 내전 희생자라고 주장하면서 프랑스의 움직임을 비난했고 프랑스 하원 표결을 하루 앞둔 21일 엄중한 제재를 가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사진=신화사/Wang Hongjiang>

민경찬 기자 kri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