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클라베’ 첫날, 교황 선출 무산

오후에 콘클라베가 시작되는 12일 오전 선거권 유무와 상관없이 전 추기경들이 성 베드로 대성당에 모여 마지막 미사를 보고 있다. 추기경단 단장인 소다노 추기경이 집전하고 있다. 뒷쪽에 일반 신도들이 보인다. <사진=AP/뉴시스>

13일부터 하루 4회 투표…주말 이전 선출 전망

12일(현지시간) 콘클라베(추기경단 비밀회의) 개막 첫날에는 새 교황이 선출되지 못했다.

이날 콘클라베가 열린 교황청 시스티나 성당 굴뚝에서 교황 선출 무산을 알리는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

이에 따라 교황 선출 투표는 13일로 이어져 오전과 오후 각각 두 번의 투표가 치러진다.

13일부터 투표 결과는 현지 시각으로 정오(한국 시각 오후 8시)와 오후 7시(한국 시각 다음날 오전 3시)께 발표된다.

제266대 교황으로 선출되려면 콘클라베 참석자의 3분의 2인 77명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

30차례의 투표에서도 차기 교황이 결정되지 않으면 다수 득표자 2명을 대상으로 결선투표에서 최종 결과가 가려진다.

새 교황이 선출되면 시스티나 성당 굴뚝에는 하얀 연기가 솟아오르고 성당에서 종이 울린다.

현지 언론은 개혁 성향으로 분류되는 이탈리아의 안젤로 스콜라(71) 추기경과 비유럽권이지만 교황청에 기반이 두터운 브라질의 오딜로 페드로 스체레르(63) 추기경을 유력한 후보로 예상했다.

다음으로는 캐나다의 마르크 우엘레(68) 추기경을 차기 교황에 오를 가능성이 큰 후보로 평가했다.

그러나 현재 두드러지게 선두에 나서는 교황 후보가 없어 결과를 가늠하기 어렵기 때문에 의외의 인물이 선출될 수도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전했다.

새 교황이 언제 결정될지는 예측할 수 없지만 2005년 4월 베네딕토 16세를 선출하는 데는 이틀이 걸렸으며, 20세기 들어 소집된 콘클라베는 평균 3일이 소요됐다.

교황청 주변에서는 지난 100년간 콘클라베가 5일 넘게 지속한 적이 없었다는 점에 비춰 이번 주말 이전에는 차기 교황이 선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첫날 콘클라베는 115명의 추기경이 오후 4시 30분 시스티나 성당에 입장해 교황 선출과 관련된 비밀을 지키겠다고 서약한 뒤 시작됐다.

앞서 오전에는 진홍색 예복 차림의 추기경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젤리노 소다노 수석 추기경의 집전으로 특별 아침 미사가 봉헌됐다.

소다노 추기경은 “교황은 자비롭고 은혜로워야 하며 지칠 줄 모르고 정의와 평화를 증진해야 한다”고 새로운 교황 선출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이어 “우리 각자는 성 베드로의 후계자(교황)에 협력해야 할 소명이 있다”고 새 교황을 중심으로 교회의 결속을 주문했다.

이날 온종일 굵은 비가 내리는 속에도 수천명이 성 베드로 성당 앞에서 교황 선출 결과를 기다렸으나 시스티나 성당에서 뿜어나오는 검은 연기를 보고 발길을 돌렸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