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에 나선 이여, 시작할 때 끝을 기억하라”

전두환 전 대통령 내외 카드섹션. <사진=갤러리 아트링크 제공>

최재영 기자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展 28일까지 안국동 아트링크서

필부들은 앉으라고 해도 손사래를 칠 대통령 자리. 19일 안철수 서울대기술융합대학원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그 권좌를 놓고 한판 승부가 시작됐다.

안철수 후보도 다른 대선 후보들과 마찬가지로??20일 현충원을 찾는 것으로 대선 후보로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안 후보는?역대 대통령 묘소 참배 후?’역사에서 배우겠다’는 글을 남겼다.

그런데 안 후보를 비롯해 후보들이 가야할 곳이 한 군데 더 생겼다. 서울 안국동 갤러리 아트링크다. 그곳에서 지금 최재영 사진기자의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전이 열리고 있다. 사진을 통해 역대 대통령의 시작과 끝이 어땠는지를 봐둔다면 5년의 정사가 한결 조심스럽지 않을까.

이명박 대통령의 고뇌하는 모습 <사진=갤러리 아트링크 제공>

이상국 시인은 전시회 팸플릿에 “시작하는 날에 끝날을 기억하면, 끝날에 시작하는 날처럼 환하게 웃을 수 있을 터인데”라고 썼다.

전시장에는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그리고 정주영 – 7명의 대통령들과 1명의 대통령 후보의 영욕의 순간이 걸려있다. 이달 28일까지이니 서둘러 갔다오는 게 좋겠다.

김남주 기자 david9303@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