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 홈스테이로 관광산업 부양, 인종화합은 ‘덤’

2012년 8월23일 <뉴스트레이트타임즈> : 말레이시아 홈스테이로 관광산업 부양, 인종화합은 ‘덤’

By SEAN AUGUSTIN, YISWAREE PALANSAMY AND NURADILLA NOOR AZAM | news@nst.com.my

말레이시아 관광산업에서 일종의 홈스테이 프로그램인 ‘열린 집(Open house)’ 행사가 국내외 다양한 인종 사이에 연대감을 높이고 꽤 괜찮은 여행 일정도 될 수 있는 독특함이 있다고 말레이시아 일간 <뉴스트레이트타임즈(New Strait Times)>가 23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여행산업계 주요 종사자들과 이해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구촌 사람들을 초대하는 그 자체로 ‘열린 집(Open house)’ 행사를 북돋울 수 있다”고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관광협회 다툭 빅토 위(Datuk Dr Victor Wee) 회장은 “‘열린 집(Open house)’ 행사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이라며 “사람들은 다른 삶을 살아온 사람들을 집으로 초대, 연대감과 화합을 북돋운다”고 말했다.

주초 코타키나발루에서 ‘열린 집(Open house)’ 행사에 말레이시아인과 외국인들이 함께 어우러져 즐거워 하고 있다. 이 전통은 다른 인종이나 민족간 연대감을 드높이고 관광산업도 부양하는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사진=Edmund Samunting>

또 “여행업계 종사자들은 ‘열린 집(Open house)’ 행사를 다른 일정들과 연계, 여행자들로 하여금 말레이시아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독려할 수 있다”면서 “많은 여행자들이 말레이시아 주민이 실제로 사는 집에서 거주 체험을 하는 ‘홈스테이’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으며, 9~11월 사이에 있는 이슬람 최대의 명절 하리라야(Hari Raya) 축제기간이라면 더 없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행자들은 이런 세시(歲時) 휴가를 통해 말레이시아의 차별적인 전통을 배우게 된다는 것.

말레이시아 관광여행협회 다툭 모드 칼리드(Datuk Mohd Khalid Harun) 회장은 관광협회 위(Wee) 회장의 바람과는 달리 “‘열린 집(Open house)’ 행사가 말레이시아의 독특한 특징을 보여주지만, 외국인들에게 이런 체험을 권하는 여행업계 종사자들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칼리드 회장은 “‘열린 집(Open house)’ 행사를 증진시키는 것은 많은 해외 여행객들이 말레이시아를 찾도록 하는 만큼 항공산업도 부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 관광협회 다툭 미르자 모하매드 탈립 백(Datuk Mirza Mohammad Taiyab Beg) 총괄이사는 “‘열린 집(Open house)’ 행사는 많은 관광객들을 끌어들일 것이므로 이를 적극 부양하면 좋겠다”면서 “여행 가이드들이 일정에 포함시킬 수 있도록 정부 해당 부처가 ‘열린 집(Open house)’ 행사의 일정과 장소를 공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툭 세리 나지브 라작(Datuk Seri Najib Razak) 총리 역시 지난 19일 하리라야 기간 중 ‘열린 집(Open house)’ 행사에 참석, “외국인들에게 (말레이시아 전통음식인) 레망(lemang)과 케투팟(ketupat), 렌당(rendang) 등을 대접하는 이런 행사를 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여행 가이드 다틴 바이주라 아부 바카르(Datin Baizura Abu Bakar)씨는 “‘열린 집(Open house)’ 행사는 진정한 연대의 정신을 잘 보여준다”면서 “말레이시아 사람들의 정신은 하리 라야 ‘열린 집(Open house)’ 행사에서 잘 드러나며, 도처에서 모인 여행객들이 서로 함께 어우러진다”고 말했다. 또 “관광객들은 ‘열린 집(Open house)’ 행사에 참석해 즐거운 경험을 하고, 말레이시아가 제2의 고향이라는 기분도 느낀다”고 덧붙였다.

총리실 다툭 데바마니(Datuk S.K. Devamany) 차관은 “‘열린 집(Open house)’ 행사는 인종간 연대감을 높여준다”면서 “이런 전통은 1960년대부터 말레이시아 문화에 정착됐다”면서 “사람들은 이런 방식으로 각각의 생활방식을 이해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 지붕에서 여러 인종들이 함께 살아가는 데 이것만큼 좋은 게 어디 있겠는가”라면서 “말레이시아 정부는 사회통합을 북돋우기 위해 ‘열린 집(Open house)’ 행사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함께 “지구촌 사람들 모두는 이런 방식의 함께함을 갈망하고 있다”면서 “이런 전통은 관광산업계의 매출신장 전망을 크게 높여주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상현 기자 coup4u@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