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학원, 방위백서 항의 대사관 앞 1인시위

사단법인 국학원(원장 장영주)은 2일 낮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및 방위백서에 명시된 독도 역사 왜곡을 규탄하기 위해 1인 시위를 벌였다. 국학원은 이와 함께 정부차원의 강력한 외교 대응정책과 바른 역사 교육정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청와대와 외교통상부에 제출했다.

국학원은 대국민 서명운동 등 다각적인 캠페인을 전국 규모로 펼쳐가겠다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은 7월31일 발표한 방위백서에서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인 북방영토(쿠열도의 일본명) 및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 명칭)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있다”고 규정했다. 일본 정부는 8년 째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규정하는 백서를 발표하고 있다.

국학원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독도 침략 행위가 로드맵에 따라 해마다 반복되며 새로운 시도가 하나 둘 추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비해 우리의 대응은 천편일률적이고 퇴행적이다”라며 “정부와 지자체는 물론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겠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여야의 모든 대선 후보 그 누구도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하고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2002년 설립된 국학원은 2004년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응하여 100만 국민서명을 받아 이를 유네스코 ICOMOS위원회에 전달하여 고구려사가 중국사로 편입되는 것을 적극 저지하였다. 또 중국 및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응해 ‘중국과 일본의 역사왜곡 저지 범국민 1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