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아시아·8.5] 조선 태조 이성계 즉위(1392)·언론윤리위원회법 공포(1964)·레바논 베이루트 대폭발(2020)

태조 어진 진본 [전주시 제공]

“밭두렁에 호박잎/축 늘어져 있는데…느티나무 가지에 앉아/애가 타서 울어대는/청개구리//강물에 담긴 산에서/시원스럽게 우는/참매미//구경하던/파아란 하늘도/하얀 구름도/강물 속에 들어가/나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홍석하 ‘8월 한낮’

“나는 평화롭게 살기 위해, 문명의 각피를 벗겨내기 위해 떠나려 합니다. 나는 아주 소박한 예술을 하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오염되지 않은 자연 속에서 나를 새롭게 바꾸고, 오직 야생의 원주민들이 사는 대로 나도 그렇게 살면서, 마음에 떠오르는 대상을 어린아이처럼 전달하겠다는 관심뿐입니다. 이를 나는 원시적인 표현으로 전달할 수밖에 없고, 그것만이 올바르고 참된 방법입니다.” -고갱

1392(조선 태조 1) 이성계 수창궁에서 왕위에 오름(음력 7월 17일) 국호를 조선으로 바꾼 건 1393.3.27(음력 2월 15일)

1907 원주 진위대 장병 군대해산반대 무장봉기

1941 압록강 수풍댐발전소 만주에 송전

1947 고려 레코드에서 처음으로 우리 기술진이 음반 제작 성공

1948 국회 김병로 초대 대법원장 인준

1952 제2대 대통령‧제3대 부통령 선거, 이승만과 함태영 당선

1953 판문점에서 포로교환 개시

1953 북한 김일성, 허가이 숙청

1964 정부 언론윤리위원회법 공포

1971 태풍 몰리브 강타 사망 26명

1973 부산시 아차섬 패총에서 약 2천 년 전 추정 남자 인골 발견

1979 중부지방 집중호우 사망 71명 실종 53명 피해액 294억원

1983 중국 정기여객기 한국 비행정보구역 통과 시작

1993 임시정부 선열 박은식 신규식 노백린 등 5위 유해 상해에서 서울로 봉환

1994 북한-미국 제네바 3단계 회담

1996 검찰 전두환 사형 노태우 무기징역 구형, 8.26 전두환 사형 노태우 22년 6개월 선고

1997 대한항공 보잉747 괌 공항 인근지역 추락 사망 229명

2008 부시 미대통령 방한, 경찰 24,000명 색소포 발포 기동대 투입 150여명 연행

2013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참모진개편, 김기춘 비서실장 임명

2015 이희호(93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평양 방문

2019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세습(김삼환 목사로부터 김하나 목사로) 무효 판결

1962년 오늘 27년의 옥살이를 시작한 만델라, 1992년 오늘은 그가 이끄는  아프리카민족회의(ANC) 10만명이 시위를 주도한다.  

1772 제1차 폴란드 분할(프로이센 러시아 오스트리아 참가)

1895 맑스의 동반자·독일 사회주의자 프리드리히 엥겔스 세상 떠남(75세)
-『변증법과 자연』 『반뒤링론』 『가족, 사유재산 및 국가의 기원』
-“일부일처제의 확립과 모권제의 전복은 여성의 세계사적 패배였다. 남자는 가정에서도 권력을 장악했다. 여성은 남성의 노예로 전락했다. 남자의 정욕을 채워주고 남자의 아이를 낳아주는 노예로.”

1913 위안스카이 토벌 실패한 쑨윈 타이완으로 망명

1962 남아공 경찰 넬슨 만델라 체포 27년간의 옥살이 시작

1963 미국-영국-소련 모스크바에서 대기 수중 핵실험금지조약 조인

1990 이라크-사우디 군 국경대치, 미국은 사우디에 특전군 파견

1992 만델라가 이끄는 아프리카 민족회의(ANC) 주도 10만 명 시위

1993 중국 심천 대규모 연쇄폭발사고 사망 100명 부상 200명

2010 칠레 산호세 구리광산 지하갱도 무너져 광부 33명 매몰, 69일 만인 10.13 구출

2011 신용평가기관 S&P 미국 신용등급 AAA에서 AA+로 강등
— 2008년 투자은행 리먼 브러더스 파산 이후 미국경제는 80년 만에 가장 심각한 경제위기 맞음, 연간 재정적자 1조$ 넘었고 일자리 875만개 사라짐

2013 파키스탄 큰비 사망 178명 부상 855명 이재민 150만 명

2015 리비아 해역에서 유럽행 난민선 전복 실종 200여명 구조 400여명

2018 인도네시아 휴양지 롬복 섬 진도 6.9 지진 사망 347명 부상 1,400여명 이재민 16만명

2019 흑인여성 첫 노벨문학상(1993년) 수상자 토니 모리슨 세상 떠남(88세)
-『빌러비드』(퓰리처상 수상작 1988년) 『가장 푸른 눈』
-“국가의 보물이자 책으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스토리텔러였다.”-오바마

2020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질산암모늄 2750톤 대폭발 사망 135명 부상 5천여명 이재민 30만명 피해액 150억$(약 17조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