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총선 ‘보수강경파 우세’ 전망···한국-이란 관계 얼어붙나

[아시아엔=송재걸 기자] 이란 의회(마즐리스) 의원을 뽑는 선거가 21일(현지시간) 오전 이란 전국에서 시작됐다. 이란 내무부 전국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의원의 임기는 4년이며 이번 총선에서는 290명(소수 종파 할당 5석 포함)의 의원을 뽑는다. 현재 총선에는 7148명의 후보가 출마해 평균 경쟁률 약 25대1을 기록하고 있다.

수도 테헤란은 가장 많은 30석이 배정되어 있으며, 본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는 1천453명에 달해 약 48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란 정부는 이슬람혁명 헌법에 따라 만 18세 이상 남녀는 모두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이번 총선을 위해 5800만 명이 유권자로 등록됐다. 개표 결과의 대략적인 윤곽은 22일 밤 또는 23일 새벽에 드러날 것이다.

이란은 최고지도자를 정점으로 하는 신정일치의 이슬람공화국 체제지만 입법부 의원과 행정부 수반(대통령)은 국민이 직접 선거로 선출한다.

정당제가 아닌 이란 의회는 비슷한 정치성향의 후보가 총선을 앞두고 이합집산해 정파를 결성한 후, 선거에 나선다. 이란 총선은 대선거구제로, 유권자 1명이 주별로 할당된 의석수만큼 후보자 이름을 투표용지에 적어 최다 득표순으로 당선자가 결정된다.

한편 이란 내 정파들은 구분이 엄격하지 않아 한 후보자가 여러 정파에 이름을 올리기도 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이란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이니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21일 오전 투표를 마친 뒤 “총선 참여는 종교적 의무고 이란의 국익을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라며 “이란 국민이 서둘러 투표장으로 가길 원한다”라고 독려했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는 대(對)서방 강경파가 대거 득세할 것으로 보여 한국 정부의 양국 관계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란과의 관계 악화는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지난해 5월 미국정부가 한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대한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중단한데 이어 한국과 이란 간 원화결제 계좌가 동결됐고 이로 인해 이란이 7조원 상당의 원유 및 초경질유 수입 대금을 받지 못하게 되면서 한국과 이란의 관계는 냉랭해졌다.

이와 맞물려 이란과의 인도적 목적의 교역이 중단된 상태에서 한국이 지난달 21일 중동 호르무즈해협 독자파병을 발표하면서 이란의 불만이 폭발 직전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란 외무부의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대변인은 지난 14일 트위터를 통해 삼성전자 매장의 간판을 철거하는 사진을 올렸고, 이에 앞서 지난달 22일에는 “대한민국 국방부가 페르시아만의 역사적인 명칭조차 모르면서 파병을 한다”며 한국정부의 결정을 비난했다.

이같은 비난은 국방부가 파병 입장을 발표하면서 파견지역을 ‘아라비아만’이라고 부른 것에 대해 기인한다. 무사비 대변인은 이 같은 내용을 한글로 올리며 한국을 향한 경고란 것을 분명히 했다. 이 해역은 국제적으로 페르시아만으로 불리지만 친이란 세력과 대척점에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등은 아라비아만이라고 부른다.

이에 한국정부는 관계 개선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해 홍진욱 아프리카·중동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대표단을 지난 19일 미국으로 보냈다. 대표단은 미 정부 측 인사들과 만나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인도적 수출 물품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