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장벽 붕괴 30년, MBC 특집다큐 ‘헬로 그리팅맨, DMZ의 꿈’

브라질 상파울루에 설치된 그리팅맨

[아시아엔=알파고 시나씨 기자] 30년이 흘렀다. 1989년 11월 9일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맞는다. 이를 기념해 11일(월) 오후 6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MBC 특집다큐멘터리 ‘헬로 그리팅맨, DMZ의 꿈’이 방영된다.

무한한 상상력의 산물이 독일 통일 이후 곳곳에 펼쳐졌다. 지금도…

방송에서는 통독 이후 평화와 예술의 상징인 베를린 이스트사이드갤러리, 실개천을 두고 동서로 갈렸던 뫼들라로이트 마을 등을 찾아본다. 그리고 분단 74년사에서 ‘국제평화지대’로 거듭나려는 한반도 DMZ의 상황을 알아본다.

특히 경기도 연천군은 ‘그리팅맨(Greeting Man, 인사하는 사람)’이라는 조각 작품을 남과 북 양쪽에 설치하려 하고 있다. 꿈은 실현될 것인가. 이 프로그램은 남북의 평화공존을 염원하며 소통의 메시지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나본다.

브레즈네프 소련 서기장과 동독 호네커 수상의 형제들의 키스

베를린 장벽 붕괴 후 숨은 이야기들

세계 최대의 야외미술관 독일 이스트사이드갤러리는 과거 베를린 장벽이 세워져 있던 곳이다. 통독 이후에는 이를 평화의 성지로 바꾼 독일인들의 정신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장벽붕괴 직후, 하마터면 이곳은 개발붐에 사라질 뻔했다. 지금처럼 세계인이 즐겨 찾는 명소로 되기까지는 예술가들의 피나는 노력이 있었다. 장벽이 무너질 때 지근거리에서 현장을 생생히 목격한 화가 카니 알라비(Kani Alavi)가 들려주는 베를린 장벽 붕괴의 비하인드 스토리다.

그리팅맨

긴장의 땅에서 국제평화 랜드마크로

2018년은 분단의 역사에서 큰 획을 그은 한 해였다. 남북 정상이 만나 군사분계선을 넘나들며 인사를 하고 악수를 나누었다. 70여년 대립과 분쟁이 끊이지 않았던 DMZ에서 남북은 시범적으로 GP를 철거했고, 화살머리 고지에서는 도로가 연결되기도 했다. 육지 속의 섬처럼 긴장의 땅이었던 민통선 마을들도 달라지고 있다. 그러나 북미회담의 굴곡 속에 남북접촉도 지연되고 있어 섣부른 낙관은 금물이다. 철책으로 묶였던 한반도의 허리 DMZ는 국제평화지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인가.

그리팅맨

그리팅맨의 담대한 상상

경기도 연천군은 2014년 반북단체의 전단 살포 무렵엔 남북 총격전이 벌어졌던 지역이다. 이곳에서 북한과의 거리는 불과 4km. 이후 접적지대 이미지를 탈바꿈하려는 연천군은 2016년 임진강변 옥녀봉에 10m의 그리팅맨을 세우고, 장차 맞은 편 북녘땅에도 같은 작품을 세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리팅맨의 작가 유영호는 7년 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이래 파나마, 에콰도르, 브라질 등 지구촌 곳곳에 소통과 공존의 그리팅맨을 설치하고 있다. 경계를 넘어서는 그의 담대한 상상은 어디까지 갈 것인가?

비무장지대가 평화지대로 탈바꿈할 그날을 꿈꾼다

최초공개, 분단이 빚어낸 예술

최근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도 지정된 연천군 비무장지대는 DMZ 내에서도 환경이 잘 보전되어 있는 곳이다. 수십만년 전 북한 오리산의 화산폭발로 분출된 용암이 만들어낸 주상절리가 사람의 눈길을 기다리고, 겨울에는 세계적 희귀조류인 율무두루미가 여울을 찾는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접경지역으로 출입이 제한됐던 아름다운 비무장지대의 풍경을 공개하면서 통일시대를 준비해온 숨은 노력들을 들여다본다.

MBC 특집다큐멘터리 ‘헬로 그리팅맨, DMZ의 꿈’ 30여년 시사프로 피디로 젊음을 바친 정길화 피디의 MBC 마지막 프로그램이다.

정길화 피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