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9일] 2008년 18대 총선 투표하던 날

2008년 한국 제18대 총선

2008년 4월9일 한국에서는 제18대 총선 투표가 치러졌다. 2008년 5월30일부터 4년 동안 제18대 국회의원으로 일할 국회의원들을 뽑는 선거였다.

제18대 총선은 궂은 날씨와 젊은 유권자 층의 투표에 대한 무관심 등의 영향으로 한국 정규 총선거 뿐 아니라 대선과 지방선거를 포함한 역대 전국 동시 선거 가운데 역사상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전국 투표율은 46.1%로, 4년 전에 치러진 제17대 총선(60.6%)때보다?14.5%나 낮아진 것이었다. 전체 유권자 3779만6035명 중에서 1741만5667명이 투표한 것이다. 2005년 8월 선거법 개정으로 당시 처음 투표하는 19세 유권자가 62만3059명이었다.

지역구 245명과 비례대표 54명 등 총 299명의 국회의원이 ‘1인2표제’ 방식을 통해 선출됐다. 총 의원 수는 17대 총선과 동일하지만, 지역구 의원이 2명 증가한 반면 비례대표는 2명 줄었다.

총선 출마자는 모두 1301명(지역구 1113명, 비례대표 188명)으로 평균 4.4대 1(지역구 4.5대1, 비례대표 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역구 후보등록자는 애초 1119명이었으나 선거운동 기간에 6명이 사퇴했다.

2007년 외신 “한국, 기후변화 취약성 100개국 중 20위”

2007년 4월9일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인터넷판은 컬럼비아대학 부설 국제지구과학정보네트워크센터(CIESIN)의 연구 결과를 인용, “한국이 물리적 조건과 국가별 기후변화 대처 역량 등을 종합해 매긴 기후변화 취약성 순위에서 조사대상 100개국 가운데 20위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CIESIN이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위원회(IPCC)의 의뢰를 받아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지구 온난화에 가장 취약한 국가로는 노르웨이가 선정됐고 핀란드, 스웨덴, 스위스, 캐나다가 뒤를 이었다.

일본과 오스트리아, 프랑스, 미국, 덴마크는 6~10위를 기록했고 이탈리아와 네덜란드가 각각 12위와 14위로 나타났으며 19위에는 아이슬란드가, 21위에는 불가리아가 지명됐다.

중국은 중위권인 52위에 이름을 올렸고 인도는 74위로 비교적 기후변화에 잘 적응할 것이라는 평가를 얻었으며 조사대상 국가들 중 기후변화 영향을 가장 덜 받을 나라로는 서부 아프리카에 위치한 시에라리온이 꼽혔다.

1999년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 방한

1999년 4월9일 “김일성 주석이 살아있는 한 남한과는 수교하지 않겠다”고 할 정도로 북한과 가까웠던 무바라크 대통령이 남한을 방문했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남한은 오직 북한과 협력하고 화해하기를 바란다”며 남한의 대북정책을 북한 지도부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그런 뜻을) 북한에 전하겠으며 최선을 다해 남북한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무하마드 호스니 사이드 무바라크는 1981년부터 2011년까지 꼭 30년동안 이집트의 대통령을 지냈다. 지난 2011년 2월11일 이집트 혁명의 여파로 대통령직을 사임했다.

1991년 그루지아 공화국 독립선언

1991년 4월9일 소비에트연방에 속해있던 그루지야(그루지야어:??????????사카르트벨로)가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했다.

그루지야는 카프카스 남부 흑해 동쪽에 있는 공화국으로, 면적 7만7000㎢, 인구는 2011년 추정치 446만9200명(위키피디아)으로, 2008년 추정치(463만 841명)보다 줄어들었다.

북쪽은 러시아 연방, 남쪽은 터키와 아제르바이잔, 남동쪽은 아르메니아에 둘러싸여 있다.

그루지야로부터 독립하려고 했으며, 러시아로부터 독립승인을 받은 친러파의 압하지야 공화국과 남오세티야 등이 있으며 수도는 트빌리시이다. 지구촌 냉전의 주역 이오시프 스탈린의 고향이다.

1975년 한국 정부, 사형확정 정치범 판결 하루 만에 사형집행

1975년 4월9일 새벽 한국의 인혁당(인민혁명당) 재건위 사건 관련자 8명이 긴급조치 1호~4호, 국가보안법, 내란예비음모, 반공법 위반으로 사형에 처해졌다. 8명은 여정남 도예종 서도원 송상진 우흥선 하재완 김용원 이수병이다.

사형수들은 전국민주청년학생연맹(민청학련)의 배후 세력이란 이유로 1974년 체포돼 같은 해 6월15일 비상군법회의 1심 재판을 거쳐, 1974년 9월 비상고등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한국에는 죄의 종류나 죄질과 무관하게 인권 개념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 잘 드러나는 사건이었다. 하루 전 날인 4월8일 대법원이 상고 기각 판결을 내린 지 만 19시간 만에, 그것도 새벽에 전격 사형을 집행하는 야만성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제 법학자 회의는 이 날을 ‘사법사상 암흑의 날’로 선포했다. 인혁당 재건위 사건은 박정희 정권 시절의 대표적인 용공조작사건으로 의혹받는 사건 가운데 하나다. 이 사건은 1964년 제1차 인혁당 사건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중앙정보부장이었던 김형욱이 북한 노동당의 강령을 토대로 한 대규모 지하조직을 구성, 활동한 혐의로 인혁당계 41명을 검거했다고 발표하면서 전모가 드러난 인혁당 사건은, 이 사건을 중앙정보부로부터 넘겨받은 공안부 검사들마저 피의자들의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기소장 서명을 거부하는 항명 파동을 일으킬 정도로 사건 자체가 조작 혐의가 짙었다.

재판과정에서 혹독한 고문에 의한 조작사건임이 밝혀져 관련자 대부분이 무죄를 선고 받고 일단락되었던 이 사건의 망령이 10년 후 다시 살아나 젊은 운동가들이 인혁당을 재건하려 했다는 혐의를 씌워 결국 이들을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했다.

이상현 기자 ?coup4u@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