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수반 긴급회견 “송환법 추진 보류”···시민들 16일에도 100만 집회 강행

홍콩 행정수반 캐리 람

미중 무역전쟁 간접 영향?····사실상 무기연기
범민주진영 ‘완전 철회’ 요구 16일 ‘100만집회’

[아시아엔=이정철 기자, 연합뉴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15일 오후 3시(현지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대만정부가 살인범의 인도를 요청하지 않고 있어 범죄인인도 법안이 더는 긴급하지 않다”며 “지난 이틀간 검토 결과 법안 추진의 잠정 중단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2월 대만에서 임신한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홍콩으로 도망친 홍콩인의 대만 인도를 위해 이 법안이 필요하다고 홍콩 정부는 주장해 왔다. 하지만 대만정부는 민의를 무시한 법안 추진은 원치 않는다며 범인 인도를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캐리 람 장관은 “많은 사람이 슬픔과 실망을 느꼈듯 나 또한 슬픔과 후회를 느낀다”며 “진심 어린 마음으로 겸허하게 비판을 듣고 수용할 것이며, 더 많이 소통하고 더 많이 설명하고 더 많이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법안 2차 심의는 보류될 것이며, 대중의 의견을 듣는 데 있어 시간표를 제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 홍콩 정부가 단기간 내에 범죄인 인도 법안을 재추진하지는 않을 것을 시사했다.

다만 법안 철회 의사를 묻는 말에는 “대만 살인사건과 관련해서는 할 수 있는 일이 없겠지만, 법의 ‘허점’을 메우는 것은 필요하다”며 “법안이 철회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사퇴나 대시민 사과 여부를 묻는 말에도 답을 피했으며, 지난 12일 시위 때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에 대해서도 “경찰은 법을 집행하고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답해 경찰을 옹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한다.

홍콩 재야단체와 야당은 일요일인 16일에도 홍콩 도심에서 100만 명 이상이 참가하는 ‘검은 대행진’ 시위를 열어 범죄인 인도 법안 완전 철회를 요구하고 경찰의 강경 진압에 항의할 계획이다.

캐리 람 행정장관의 법안 연기 결정에는 대규모 추가 시위에 대한 부담과 친중파 내의 대화 촉구 목소리, 무역전쟁 와중에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한 중국 중앙정부의 판단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캐리 람 행정장관 자문기구인 행정회의 버나드 찬(陳智思) 의장과 전직 관료, 입법회 의원 등 친중파 진영에서도 범죄인 인도 법안을 연기하고 시민들과 대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