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과 대치한 바레인 반정부 시위대


31일(현지시각) 바레인 수도 마나마 외곽 살마바드에서 반정부시위대가 최루탄 가스를 약화시키기 위해 불을 피워놓고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시위대는 정부가 경찰의 발포로 한 시위대 청년이 사망했음을 인정한 후 모여 시위를 벌였으며 경찰은 이들을 향해 최루가스를 발포했다. <AP/뉴시스>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