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장 향하는 네팔 살아있는 여신 ‘쿠마리’


22일(현지시각)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연례 말 경주 ‘고데 자뜨라 축제(Ghode Jatra festival)’가 열린 가운데 ‘살아있는 여신’인 쿠마리(Kumari)가 가마에 올라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이 축제는 툰디켈(Tundikhel)이라는 지역에 살던 악마 툰디(Tundi)’를 몰아낸 것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다는 전설이 있으며 이곳 사람들은 축제장의 말발굽 소리가 악마의 영혼을 쫓아낸다고 믿고 있다. <사진=AP/뉴시스>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