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상하이국제수입박람회] ‘테슬라’ 상하이에 공장·스위스 ‘ABB그룹’은 로봇공장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에 연 50만대 생산 가능한 공장을 세우기로 했다.

[아시아엔=셰웨이췬(謝偉群)·톈훙(田泓) <인민일보> 기자] 5일 개막한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는 82개국과 3개 국제기구가 ‘국가전’, 130여 개국의 3000여 기업과 16만명의 바이어가 ‘기업전’에 참가했다.

중국국제수입박람회는 세계 최초의 수입을 주제로 한 ‘국가급’ 박람회로 중국의 시장개방 의지를 보이기 위해 열렸다.

상하이시는 개최 효과 확대를 위해 온·오프라인 플랫폼의 ‘6일+365일’ 원스톱 거래서비스 플랫폼과 4대 바이어 연맹, 18개 교역단을 포함하는 ‘2+4+18’ 시스템을 구축했다.

‘6일+365일’는 1년 내내 막을 내리지 않은 수입박람회를 의미한다. 상하이시 전역에 배치한 13개 전시센터에서는 수입박람회 기간이 끝난 후에도 보세구역 내에서 각국의 식품과 소비품을 365일 내내 전시·거래할 수 있다.

푸둥(浦東) 동해안 상하이 린강(臨港)장비산업구에 있는 86만여m² 규모의 테슬라 중국 공장 소재지(Q01—05 지구)에서는 시공 열기가 뜨겁다. 3개월 전 상하이시 정부와 테슬라는 계약을 체결하고 금융, 산업, 지식재산권 보호 등 5개 분야의 ‘개방확대 100조’ 조치를 발표했다.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은 자동차, 항공기, 조선 등 첨단제조업 분야의 외자유치 등에서 정책 규제를 돌파했다는 점이다.

린강관리위원회 천제(陳潔) 당조(黨組) 서기는 “처음 테슬라를 유치하는 것이 우리 국가의 신에너지차 발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었다”며 “그러나 조사 결과 중국에 큰 시장 수요가 있고 풍부한 신에너지 차량 모델을 수용할 수 있어 과감하게 개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을 닫고 자체 순환하는 것은 자국기업 보호는커녕 기업 발전을 답보시킬 것이라는 데 인식을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상하이시는 높은 수준의 개방에 힘입어 질적으로 높은 현대산업 시스템 구축을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잉융(應勇) 상하이시 시장은 “상하이는 현대 서비스업과 첨단 제조업의 대외개방을 확대하고 산업 부가가치와 경쟁력을 높여 더 많은 다국적기업의 지역 본사와 외자 연구개발 센터를 유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 프로젝트가 빠르게 추진될 수 있었던 중요한 이유는 린강 지역이 테슬라 프로젝트를 위해 全주기, 맞춤형 서비스를 실시해 원래 예정된 6개월 이상의 프로세스를 3개월만에 끝냈기 때문이다.

상하이는 국제화 수준, 최고 수준을 벤치마킹해 일류의 기업환경 구축에 힘쓰고 법제화, 국제화, 편리화의 ‘3화’ 기업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리창(李強) 상하이시 당위원회 서기는 “기업환경은 가장 좋은 것은 없다. 더 좋은 것만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기업환경의 끊임없는 개선에 따라 더 많은 다국적 기업이 상하이에 투자를 늘리고 있다. 지난 10월 27일 상하이는 한번에 234억 위안(3조8025억원) 규모에 달하는 외자 투자 프로젝트 12개를 체결했다. 이 중 스위스의 ABB그룹은 상하이에 1억5천달러를 투자, 세계 최대·최첨단의 로봇공장을 신설해 로봇으로 로봇 제작을 실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올해 9월까지 상하이에 투자한 국가 및 지역은 178개로 늘었다. 상하이시 외자기업 5만여곳 중 다국적 기업 본사는 653곳, 외자 연구개발센터는 438곳으로 집계됐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