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당첨 기원합니다. 하지만 복권 이것만은···

로또 복권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구약성서에는 제비뽑기에 의한 재산분배 기록이 있고 로마의 네로나 아우구스투스가 재산이나 노예를 나누어 주기 위해 복표를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다. 복권의 기원인 셈이다.

정부 운영의 복권제도는 16세기부터 유럽 전역에서 광범위하게 도입되었다. 복권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운영되기 때문에 세금에 비해 보다 손쉬운 재원조달 수단이다. 정부 통제도 쉽다. 미국에서는 18세기에 광범위하게 활용되었다. 퀘이커나 청교도의 반대가 없었던 것은 아니나, 주요대학들이 캠퍼스 건립 등 재원 확보수단으로 복권을 널리 활용했다.

당첨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현재와 같은 복권은 1930년 이탈리아 피렌체지방에서 발행한 피렌체복권이 시초다. 우리나라에도 예로부터 통이나 상자 속에 계원의 이름이나 번호를 기입한 구슬 등을 넣은 뒤 통을 돌려 나오는 것으로 당첨을 결정하는 방식이 있었다.

산통계(算筒契)의 일종으로, 당첨자가 계회(契會) 당시의 계전(契錢) 총액을 취득하고 그 뒤에는 불입(拂入) 책임을 면제받는 작백계(作百契) 또는 작파계(作罷契)가 있었다.

그럼 복권당첨자들은 천문학적인 당첨금으로 행복했을까?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이 행복이다. 돈만 있으면 행복할 것 같지만 세상은 그렇지 않다. 재벌이 자살을 하고 잘나가던 인기 연예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최고 권력과 명예를 가졌던 사람도 괴로워하며 세상과 단절하고 산다.

몇 년 전에는 로또복권 1등에 당첨돼 13억원을 거머쥔 청년이 4년만에 술집 카지노 등을 전전하며 다 탕진하고 빈털터리가 됐다는 보도가 있었다. 그는 유흥비를 마련하려고 절도 행각을 벌이다가 쇠고랑을 차고 전과자란 불명예와 신용불량자로 전락하고 말았다.

‘빅 옴바사’(Big Wombassa)라는 말이 있다. “자신이 원하는 일이 실제로 이루어졌을 때 과거에 기대했던 것을 실제로는 체험하지 못하게 되는 심리적 현상”을 말한다. 빅 옴바사의 문제는 로또에 당첨된 사람들이 체험하게 되는 결과들을 비교해 보면 확인할 수 있다.

2002년 미국의 잭 휘태커는 역사상 최고액의 파워볼 복권에 당첨되었다. 당첨금액은 3000억원이 넘고 세금을 제외하고도 1000억원이 넘는 거금을 손에 넣었다. 부유한 건설업자였던 휘태커는 당첨금의 10%를 교회에 기부하는 등 자선사업에 활발하게 참여했다. 하지만 휘태커에게 찾아왔던 행운은 생각보다 오래가지 못했다.

그는 흥청망청 돈을 썼으며 몇몇 불미스러운 사건에도 연루되면서 나락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복권에 당첨된 지 1년도 안 된 시점에 두번 음주운전으로 체포됐으며 결국 재활시설에 수용되기까지 했다. 또 술집에서 폭력을 휘둘러 체포되고 카지노에서 일어난 분쟁으로 고소 당했다.

복권 당첨 이후 그는 460건에 달하는 소송에 연루됐으며 분실 및 도난사건이 연달아 일어났다. 5년만에 그는 사실상 빈털터리가 됐다. 그 비극 중에서도 가장 슬픈 것은 당첨 후 2년이 지났을 때, 사랑하는 손녀가 마약에 찌든 몸으로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온 사건이다. 나중에 휘태커는 방송 인터뷰에서 “복권에 당첨된 것을 후회하고 있으며 그 일은 축복이 아니라 저주였다”고 고백했다.

물론 복권에 당첨된 이들이 언제나 비극으로 생을 마감하는 것은 아니다. 캐나다의 피터 더숍은 2007년 복권에 당첨되어 36억원의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었으나 당첨금을 거의 1년 동안 찾지 않고 내버려두었다. 그 기간 중에 그가 복권에 당첨되었다는 사실을 안 사람은 자신과 어머니뿐이었고 심지어 여자친구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훗날 그는 “갑작스럽게 굴러 들어온 거금 때문에 일어나게 될 생활변화에 대해 충분히 심사숙고할 여유를 갖기 위해서 이런 행동을 했다”고 했다. 부동산 중개인이던 그는 복권 당첨 후에도 예전과 다를 바 없이 하던 일을 계속했으며 새 차 혹은 새 집을 구입하는 일 없이 월세 집에서 계속 살았다.

복권 유효기간을 불과 3주 앞둔 시점에서야 당첨금을 인출했다. 더숍은 자신에게 닥치게 될 변화에 대해서 감정적으로 미리 실감나게 느끼고 난 후에야 당첨금을 찾았다. 또 당첨금을 쓰고 싶은 욕구를 오랫동안 억제한 후였다.

휘태커와 더숍 일화는 어떤 사람에게는 경제적 부(富)가 행복을 선사해 주는 반면 다른 이에게는 불행을 가져다주는지 시사점을 준다. 복권에 당첨될 경우, 막대한 부를 거머쥐더라도 미래에 일어날 사건에 대한 정서적인 반응을 예측하고 관리하는 정서적인 예측능력의 수준에 따라 삶의 만족도는 하늘과 땅 차이가 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