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SGI, ‘법화경-평화와 공생 메시지 전시회’ 부산서 10월14일까지

[아시아엔=편집국] 중국 둔황 막고굴 벽화를 비롯해 2천 년간 세계 각국에 전해 내려온 불교 법화경 희귀유물 전시회가 ‘법화경-평화와 공생의 메시지’란 이름으로 25일 부산 수영구 한국SGI 수영문화회관에서 개막해 10월 14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재단법인 한국SGI(이사장 김인수)와 공익법인 동양철학연구소(소장 아키라 기리가야)가 주최한다.

전시회에서는 2천여년간 아시아와 서양에 인간의 존엄과 공생을 호소해 온 불교철학을 담은 법화경 사본을 비롯해 둔황 막고굴벽화 소개 패널 등 유물 150여점이 소개된다.

‘법화경-평화와 공생의 메시지’는 파리 유네스코 본부를 비롯해 현재까지 16개국에서 80만명이 관람했으며 국내에서는 2016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돼 14만명이 관람한 바 있다.

이번 전시회에선 원효대사의 대승기신론소(8세기, 필사본) 등 희귀 유물 10만점을 소장한 러시아과학아카데미 동양고문서연구소와 1000년에 걸친 둔황석굴벽화로 유명한 중국 둔황연구원, 세계 최고의 동양학 연구기관으로 평가받는 인도문화 국제아카데미 등 6개국 12개 연구기관이 협력해 준비했다.

입장은 무료,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한국SGI는 “서기 4세기부터 19세기에 이르기까지 인도, 중앙아시아, 네팔, 몽골, 중국, 한국 등 10개국 언어로 된 유물들은 모두 평화와 공생의 사상을 노래하고 있다”며 “옛 아시아인들의 뛰어난 사상과 지혜를 느낄 수 있다”고 소개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