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최고온도 50도 육박 파키스탄의 가장 뜨거운 이슈 ‘전력 정치’

파키스탄 페샤와르의 한 가정에서 촛불을 켜놓고 공부하고 있는 어린이들 <사진=신화사/뉴시스>

여름이 다가오면서 날이 더워지고 있습니다. 한국의 웬만한 사무실이나 가정은 에어컨으로 더위를 피하고 있지만, 한여름 최고 온도가 50도에 이르는 파키스탄 국민들에게 에어컨은커녕 선풍기조차 사치일 뿐입니다. 전력이 늘상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대도시의 시민들조차 하루 여덟 시간 이상의 정전을 겪는다고 하니 상상조차 힘듭니다. 때문에 파키스탄 정치권에선 전력난을 정치 공방에 끌어들이는 이른바 ‘전력 정치’라는 용어가 생겨났고, 여야는 책임 소재를 두고 지지부진한 싸움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엔>의 파키스탄 지사장 나시르 아이자즈가 ‘전력 정치’의 실상을 독자들에게 전합니다. –Editor’s Note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부장] 갈수록 늘어나는 인구에 비해, 파키스탄의 전력난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200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전력난은 그리 심각하진 않았다. 그러나 군부독재자 무샤라프는 집권기 동안 파키스탄 카라치의 국영 전력공급사를 민영화하는 한편, 각지에 관련 기업들을 설립해 이들에게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파키스탄 수자원개발공사 또한 다른 민영기업들처럼 전기세를 부과해 경영할 수 있게끔 제도도 수정했다.

그러나 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취지와는 달리 전력 공급에 차질이 생겨, 농촌은 물론 도시마저 하루 동안 적게는 8시간, 많게는 18시간에 이르는 정전이 발생하게 됐다. 이에 대해 정부는 전기세를 제대로 납부하지 않는 국민들과 전력 도둑들 때문이라는 궁색한 변명만 늘어놨다.

이러한 현상은 2008년 무샤라프 축출 이후 2013년까지 정권을 잡은 파키스탄 인민당(PPP) 집권기까지 5년간 이어졌다. 당시 야당인 파키스탄 무슬림연맹은 대중을 선동해 ‘전력난 해소’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주도했다. 이 시기, 파키스탄 국민들은 ‘전력 정치’를 목도했다. 파키스탄 인민당 정권은 “전력 부족은 군부독재의 유산이며,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란 공허한 외침만 계속했다.

그리고 2013년 3월, 파키스탄 총선이 열렸다. 파키스탄 무슬림연맹의 총재 나와즈 샤리프는 선거운동 기간 동안 “당선되면 전력난을 세달 안에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때는 흘러 선거 당일, 나와즈 샤리프의 승리가 유력해지면서 말을 바꾼다. 전력난을 해소하기 위해서 3년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덕분에 정권이 교체됐음에도 파키스탄의 전력난과 이로 인한 대규모 정전사태는 더욱 고착화됐다. 전력난은 국가의 산업, 농업, 무역 등 경제 각 분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고,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다. 또한 교육, 의료서비스의 질적 저하도 가져와 ‘보통의 파키스탄 사람들’에게 전력난은 가장 두려운 존재가 된 셈이다.

전력난은 도시보다 농촌과 빈민가에서 더 심하다. 물론 도시인들도 정전을 피할 수 없다. 한 연구에 따르면 약 53퍼센트의 도시민이 하루에 8시간 이상의 정전 사태를 겪는다. 그럼에도 전기세는 매년 높은 폭으로 인상돼, 파키스탄 사람들은 열악한 전기를 사용하기 위해 값비싼 대가를 치러야 한다.

고질적인 전력난에 분노한 대중들은 지금 이 순간도 전력회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흥미로운 사실은 2013년 총선에서 패해 밀려난 파키스탄 인민당이 역으로 집권당에 맞서 ‘전력난’ 이슈를 활용한다는 것이다. 내년 3월 총선을 의식한 야당들은 전력 이슈를 내세워 여당에 공세를 퍼붓고 있다. 야당인 파키스탄 인민당의 총재 빌라왈 부토는 “총선에서 승리하면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 호언장담했다. 이에 질세라 나와즈 샤리프 총리도 “총선이 치러지는 2018년까지 전력난을 끝낼 것”이라 약속했다.

한편 파키스탄은 2015년 수력, 가스, 원자력 등 여러 소스를 활용해 총 23,928 메가와트(MW)를 생산할 수 있는 전력발전소들을 설치했으나, 이 곳들은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 총 전력 수요가 17,000 메가와트인데 비해, 실질적인 생산량은 수요의 절반도 안 된다. 국영기업인 파키스탄 수자원개발 공사가 18곳의 수력발전소와 12곳의 화력발전소를 운영 중임에도 5,000~6,000 메가와트의 전력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42개의 민영 전력회사들도 2016년 한해 11,612 메가와트를 생산해 냈지만, 전력 배분이 고르게 이루어지지 않아 전력난은 여전하다.

그동안 파키스탄을 통치한 여러 정권들은 풍력과 태양열 발전 등의 대책을 마련했으나, 근 10년간 무용지물과 다름 없었다. 현재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엔 풍력발전소 11 곳이 있지만 상용화되기까지 한세월이다. 최근 정부는 중국-파키스탄 경제협력의 일환으로 석탄-화력 발전소 13곳이 건설 중이라고 발표했는데 이 역시 시간이 필요하다.

내년으로 다가온 총선, 전세계는 ‘전력 정치’가 파키스탄 정치판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는 현장을 목격할 수 있을 것이다.

파키스탄의 대도시 중 하나로 꼽히는 라호르. 이 곳 역시 하루 수차례 대규모 정전 사태를 겪는다. <사진=신화사/뉴시스>

Pakistan: Politics of Power for Power

By Nasir Aijaz

With its ever growing citizen population, Pakistan has always struggled with the supply and demand of electricity. However, the problem was not so severe until the first decade of the 21st century when military dictator General Musharraf’s regime privatized the electric supply corporation, Karachi, and established distribution companies in various regions of the country, separating the distribution system to Water & Power Development Authority (WAPDA), allowing WAPDA to run the affairs on a commercial basis. But instead of increasing the competitive edge of corporations, difficulties arose with the supply of electricity.

The result was prolonged power cuts ranging from eight to eighteen hours in cities as well as rural areas across the country, the government, claiming that it was punishing citizens for not paying electricity bills and controlling electricity theft.

When the people decried such moves,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nother excuse by revealing tables showing Pakistan’s wide gap between the supply and demand of electricity.

Unfortunately, the situation became violent as people started staging demonstrations, ransacking utility offices, and blocking roads and streets. This all continued for five years even during the administration of the Pakistan Peoples’ Party (PPP), a popular political party that came into power through the 2008 general elections, ousting Musharraf to be in power until 2013. The opposition party, Pakistan Muslim League, Nawaz (PML-N), led by sitting premier, Nawaz Sharif, which had succeeded to form government in only one province of Punjab, encouraged the agitating masses to take to the streets against “load shedding” which is what Pakistanis have come to call power cuts.

During this time, the country witnessed the politics of electricity power for coming into power, as the PPP leadership issued prolonged electricity shutdowns. The PPP government had nothing but to say that they inherited this issue from military dictator and were trying to resolve it.

The PPP had even gone so far as to hiring the services of a Turkish company that assembled floating power plants. A plant was anchored in the Arabian Sea near Karachi for a long time but did not deliver results. In the end, the PPP lost one of its premiers in a court order of a corruption case.

When the PPP announced the general elections that would be held in March 2013, at the end of its 5-year term, PML-N President Nawaz Sharif pledged with the nation during the election campaign that if elected, he would end load shedding within three months.

On Election Day, to the nation’s surprise, as soon as his victory became clear, Nawaz Sharif changed his promise saying, “It will take three years to end the crisis of electricity shortage”.
With no changes in the status quo, the people continued agitations against the government. And interestingly enough, the PPP, which had lost the polls in the 2013 election, began using the same issue of electricity to attack the ruling PML-N. Another emerging political party— Pakistan Tehreek-e-Insaf (PTI), led by former cricket captain Imran Khan—also raised the same issue of electricity supply during a campaign against PML-N instead of raising other issues such as poll rigging and massive corruption.

Prolonged power cuts and shortages became an issue of great weight. Not only did it present adverse effects on industrial and agricultural production, trade, and business, it left thousands of people without jobs. Power cuts occurred with greater frequency during the long and hot summer months. And each time they came, business and development grinded to a halt. This—along with poor prospects of employment, education, and health services—is the greatest concern of the average Pakistani. In fact, the power blackouts are longer in rural and poor urban areas.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by a private firm, on average, around 53 percent of the citizen population goes without electricity for more than eight hours a day. Pakistanis have to pay some of the highest prices for electricity due to a rise in a series of annual hikes in energy costs.

In such a situation, a large number of growers and village people in rural areas have switched over to electric generators and solar power to run tube-wells for irrigating their farming lands and meeting other needs. Because of this change, generator and solar panel business has been thriving with each passing day.

Still, prospects were grim with angry mobs rampaging and assailing power companies in frustration at the long power cuts. Such incidents offered big opportunities for the PPP and PTI to turn their rage against the incumbent government PML-N by prematurely launching their campaign slogans for elections to be held in March 2018.

As PPP chairman, Bilawal Bhutto, son of slain premier Benazir Bhutto, intensified his crusade against the PML-N government pledging that his party would steer the country and masses out of its electricity crisis, Prime Minister Nawaz Sharif suddenly came out with a new “promise” to end load shedding by 2018 (same year of general elections).

Pakistan installed generating electricity to a capacity of 23,928 MW in 2015 through different sources including hydro power plants, gas and furnace oil power plants, and nuclear power plants. However, at one stage, hardly fifty percent of the energy could be produced against the total demand of 17000 MW. Currently, there is a shortfall of 5000 to 6000 MW of electricity despite having 18 hydroelectric and 12 thermal power plants—all run by State-owned Water and Power Development Authority. Besides this, 42 independent Power Producers (IPPs) produced a total of 11,612 MW by the end of 2016, but even so, the government could not overcome the crisis.

The successive governments had announced several projects of wind and solar power plants but none were functional for more than a decade. At least 11 wind power plants are located in Southern Sindh province, being Pakistan’s “wind corridor” and having the capacity to generate 21,143 MW, but their production is long in coming. Very recently,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13 coal-fired power plants are being installed as part of the China-Pakistan Economic Corridor that would help rid Pakistan of its power crisis.

The world will see where the current Politics of Power for the Power will lead Pakistan in the years to come—and soon, with the 2018 elections.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