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원 “문재인이든 안철수든 당선후 협치나 연정은 필연”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국회의원이 11일 밤 아프리카 tv에 출현해 ‘공부의 신’으로 불리는 BJ 강성태씨와 ‘대통령의 자질과 신념’을 주제로 방송했다. 문 의원은 김대중 정부 초대 정무수석과 노무현 정부의 초대 비서실장을 역임했다.

문 의원은 김대중, 노무현 두 명의 대통령의 선거부터 대통령인수위원회, 정책결정과 인사검증, 퇴임 후까지 대한민국 대통령에 관한 국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줬다.

실시간 생방송에서 문 의원은 청년들과의 대담에서 대통령의 모습은 무엇인지, 어떤 후보를 대통령으로 뽑아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답했다.

앞서 문 의원은 지난 10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안철수 후보 양측의 네거티브 공방과 관련, “문재인이 되든 안철수가 되든 당선된 이후에 (생길) 협치 등에 대해 지금부터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 그걸 전제로 하지 않으면 서로 막가는 정치가 된다. 이건 정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합당까지는 어렵더라도 협치 또는 연정, 나아가 공동정부를 도모할 수밖에 없다. 이 대목을 심각하게 서로 논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원은 이어 “현재 5자구도가 되더라도 양자구도 상황으로 가고 있는 건 사실로, 지금 보수를 전부 합쳐봐야 지지율이 10% 미만이어서 문재인이든 안철수든 정권교체는 분명하다는 사실 또한 분명해졌다”며 “결국 개혁적이고 혁신적인 새로운 정부가 들어설 것은 확실하다”고 전망했다.

문 의원은 “민주당이나 국민의당 가운데 어느 정당이 집권하더라도 개혁과 혁신을 앞장서서 실행해야 될 것”이라며 “새 정부는 개혁정부이고 개혁을 하려면 개혁입법으로 정리해야 하는데 협치가 안 되면 개혁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