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기자가 본 ‘로봇파티’, 인류-로봇 공존하는 미래 제시

IMG_3339

* ‘아시아엔’ 연수 외국기자가 작성한 기사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최근 들어 ‘인공지능 로봇’이 TV쇼나 영화의 소재로 자주 등장하고 있다. 기자도 이를 접하며, 인공지능을 탑재한 로봇이 인간의 동작을 완벽히 따라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릴까 관심 깊게 지켜봐 왔다. 지난 12월, 서울 장충동 타박마당에서 아트센터 나비(관장 노소영)가 주최하는 ‘로봇파티’를 방문한 기자는 충격을 금치 못했다. 애초 괴짜 과학자의 실험실 같은 분위기를 상상했지만, 전시장에서 만난 로봇들은 너무나 정교하고 따뜻해 보였다. 기상천외하고 혁신적인 로봇들이 이렇게 빨리 등장할 줄은 몰랐다!

IMG_3425

인간과 로봇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컨셉으로 기획된 ‘로봇파티’에선 사람에게 위로를 건네거나 함께 장난치고, 술 동무가 돼주는 기상천외한 로봇 총 50여점이 선보인다. ㈜타스코가 개발한 로봇밴드 ‘타스코’는 신나는 음악을 라이브로 연주했고, SK텔레콤의 음성인식기술을 탑재한 로봇 곰 인형 ‘동행’은 나긋한 목소리로 사람에게 위로를 건네 주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람이 앉으려고 할 때마다 도망 다니는 ‘걸어 다니는 의자’도 인기였다. 그중에서도 백미는 직장인 박은찬씨가 제작한 술 동무 로봇이다. 이 로봇은 사람과 함께 대작하는 놀라운 기능을 탑재했다. 더 놀라운 것은 폭탄주를 제조하는 로봇의 존재였다. (주)마젠타로보틱스가 제작한 이 로봇은 한국인이 소주와 맥주를 섞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술 ‘소맥’을 만들어준다.

IMG_3506

이 전시회를 기획한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2년전부터 감성로봇 분야를 연구해왔다”면서 “로봇파티는 기존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산업용 로봇이 아닌 우리 손으로 직접 만든 감성소통로봇들을 선보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혜인 학예연구원은 “로봇을 만드는 오픈소스가 대중들에게 알려짐에 따라 직장인이나 학생 아마추어들도 직접 DIY 로봇을 만들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누구나 로봇을 만들 수 있는 ‘메이커운동’(Maker Movement)은 이미 전세계적 트렌드”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에도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로봇파티에서 공개된 ‘드링키’ ‘보미’ ‘우리 에그’ 등은 직장인의 손에서 탄생한 작품들이다.

이번 전시회는 한중일을 대표하는 로봇 메이커들의 창작축제 ‘해카톤’(Hackathon)도 개최한다. 해카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컴퓨터 프로그래머 사이에서는 흔히 ‘난이도 높은 프로그래밍’이란 뜻으로 쓰인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이 행사에는 3개국 6팀이 참여해 2박3일동안 머리를 맞대고 디자인부터 시작해 로봇 프로토타입까지 제작할 예정이다. 그동안 해카톤을 기획해온 김시우 연구원은 “단순한 교류를 떠나 지속 가능한 한중일 로봇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MN1601_Features_로봇파티_사진_2

북미와 유럽, 일본에서는 사람처럼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는 인공지능 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도 지난 35년간 로봇 분야에 공을 들여왔고, 아트센터 나비의 ‘로봇파티’는 한국 로봇 연구의 결실이라 볼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 인간과 소통할 수 있는 ‘반려의 존재’ 로봇을 현실화시킨 ‘로봇파티’. ‘감성 로봇’과 함께할 인류의 모습이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인류와 로봇이 공존하는 미래를 보여주는 로봇파티는 1월16일까지 열리니, 놓치지 말자!

Robot Party: Expanding Robotics attraction in Korea

With the latest surge of films and TV shows with ‘conscious’ robots, I have developed an interest i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and robots which can perfectly mimic human behavior. When I heard about Art Center Nabi’s Robot Party exhibition, I imagined it to be like something right out of Dr. Krieger’s lab (from the animated television show, Archer): glowing radioactive pigs, holographic Japanese anime girls and cyborgs showing more emotional range than humans. But thankfully (or sadly), it wasn’t that. Instead, I was treated to a wonderful show of a variety of robots, some of which exhibited a very Korean behavior: from drinking soju to making somaek.

Held at Art Center Nabi in Seoul, Robot Party exhibition converged art and technology with an aim to offer a festival where people could have an emotional experience with robots. Under the title of ‘Emotional Intelligence’, the Robot Party brought experiences for the audience, which imitated the concept of ‘conscious’ robot to an extent.

IMG_3467

Robots mimicking humans
An aptly named robot, Drinky, created by engineer Eunchan Park and team, turned out to be a heavy soju drinker. With its metal hands, it poured soju in the glass, raise it for a toast and gulp it down in his container, which could contain 20 shots. Another robot, MagentaW – a true Korean I must say – was programmed to make soju and beer cocktail.

What proved to be another robotics achievement was from a robot, Tasko by Tasko Inc. from Japan: A robot band which played music. Two headless female robots played the guitar as a system of wires and hands played the drums, as the audience and photojournalists fired away shutters and recorded videos.

Another exhibit was the American 19 Doll_Ted Bot, inspired by the talking teddy bear in the American comedy film, Ted featuring Seth McFarlane, the creator of Family Guy, as the voice of Ted. One of the project team member Jo dong-gen said, “It has an artificial intelligence ability to recognize human voice. As it is created to make fun of people, you should watch out as he can utter aggressive words. You have to talk with him in English.”

X Chair Walker was, as the name suggests, a walking chair. As you move close to it to sit, it walks away from you. Jeon hye-in, one of the staff of the center, said “There is a principle for robots that they should not be able to harm people. But, in this case, the rule has been a little bit violated.”

Art Center Nabi’s 7th Hackathon, the international robot building project which was also part of the ‘party’, brought together six participant teams from Japan, China and Korea, continuing the maker movement in the Northeast Asia, to compete and create robot prototypes.

All in all, more than 50 robots were exhibited, which combined artistic ability of the makers and high-end technology. Nabi aims to spread the ‘Maker movement’ in Korea through this exhibition, with the idea that a new future of society and culture where humans and robots live together is not far away. With open-source robotics, the Maker culture is a new way to create DIY robots with a dramatic decrease in cost. Besides experts, even students and anyone interested can create their own robots.

Robotics is the future. As the Director of Art Center Nabi, Soh Yeong Roh said that besides being industrially used, robots will help in our daily life in the future.

The most beautiful aspect of this is that numerous studies have been going on in the Western world as well as in Japan where scientists have invented robots which are capable of thinking, learning and making decisions by themselves, leading to a new debate about the rights of robots. With its technological progress in electronics, shipbuilding and many other industries, and its 35 year long history of designing and building robots, it should not be too long before Korea jumps in the picture and competes with the latest advancements in robotics industry.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