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김연희 할머니 별세···정대협 관심 촉구

<사진제공=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아시아엔=박호경]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연희(83) 할머니가 24일 오후 10시께 별세했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서 25일 밝혔다.

정대협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1932년 대구에서 태어나 5살에 서울로 올라왔다. 김 할머니는 서울의 한 국민학교 5학년 재학 중이던 1944년 당시 일본인 교장에게 차출돼 일본으로 끌려갔다. 학교에서 2~3명씩 차출되었는데 아버지가 중국으로 피신한 것이 불리하게 작용한 탓이었다.

이후 일본 시모노세키를 거쳐 도야마현에 있는 항공기 부속 공장에서 9개월가량 일하다 아오모리현 위안소에 끌려가 약 7개월간 위안부로 생활했다.

김 할머니는 해방 이후 귀국, 위안소에 있을 당시의 후유증으로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했다. 이후 김 할머니는 가정부로 일하며 결혼조차 하지 않고 평생을 보냈다고 정대협은 전했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군 위안부 피해자 238명 가운데 생존자는 49명으로 줄었다. 앞서 이달 11일 김외한·김달선 할머니가 생을 마감한 데 이어 김연희 할머니까지 6월 들어서만 피해자 3명이 세상을 떠났다.

정대협 관계자는 “정말로 시간이 없다”며 “하루빨리 할머니들이 고통을 덜어놓고 여생을 편히 사실 수 있도록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더욱 큰 관심과 연대를 바란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