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피해 ‘일본’으로 가는 중국 관광객···한국 방문 요우커 20% 감소

명동상가에 붙은 세일표지판 앞을 마스크를 한 관광객들이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시아엔=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불안 등으로 나타난 중국인의 한국 관광 감소 현상이 오는 8월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 미국 CNBC는 “HSBC 투자은행의 보고서에 6월부터 오는 8월까지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의 수가 20%정도 더 감소할 것이라는 내용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관광·여행업계에서는 매년 한국 관광에 나서는 중국인들 중 6월부터 8월 사이를 택하는 사람을 약 35%로 추산하고 있다.

CNBC는 “한국 정부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을 개인부담 없이 보상보험에 가입시키는 등 외국인 관광객들의 마음을 돌리려 애쓰고 있다”면서도, “그런 정책들이 효과를 낼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고 전망했다.

이에 비해 일본을 찾는 중국인의 수는 당분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일본관광공사(the Japan National Tourism Organization)는 “지난 5월 한달간 일본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4월에 비해 134% 급증했다”고 가 밝혔다. HSBC 보고서 또한 “6월부터 오는 8월까지 일본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증가율이 80∼140%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메르스 불안 뿐 아니라 지난 1년간 한국 원화에 비해 약 10% 평가절하된 일본 엔화 가치도 중국 관광객이 한국보다 일본을 선택하도록 만드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