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웅비’ 현대건설 ‘추락’

[아시아엔=편집국] 올해 상반기 대형건설사들이 국내 수주에서 비교적 선전했지만 저유가 여파로 해외수주에는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6일 삼성물산·현대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 대형 건설사의 올해 상반기 수주 실적을 집계한 결과 총 47조420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이들 10개사의 올해 총 수주 목표액인 121조5400억원의 39% 수준에 그친 것이다.

수주액 가운데 국내 공사가 30조6410억원으로 전체 수주 실적의 64.6%를 차지했다. 대개 10대 건설사의 해외 수주·매출 구조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지만 올해는 전체 35.4%에 그쳤다.

국내 부문의 수주 비중이 커진 것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폐지와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 유예 등 규제 완화와 주택시장 호조로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사업이 활발히 추진됐기 때문이다.

또 1조1775억원 규모의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와 3조5천억원에 이르는 에쓰오일 울산 온산공단 플랜트 공사 등 대형 프로젝트가 발주돼 국내 수주액이 늘어났다.

반면 국내 건설사의 수주 텃밭인 중동 산유국들이 저유가 영향으로 공사 발주를 연기하거나 이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곳도 계약 체결을 미룸에 따라 신규 수주에 타격이 컸다.

업체별로는 시공능력평가 6위의 GS건설은 6월 현재까지 8조5748억원의 공사를 따내 업계 1위를 차지했다.

이 회사의 올해 수주 목표액 11조8500억원의 72.4%를 벌써 달성한 것이다.

GS건설은 지난 1∼2년 사이 중동 등지에서 수행한 해외 플랜트 공사의 대규모 적자로 어려움을 겪은 뒤 올해는 국내 주택사업 수주에 집중했다.

GS건설은 해외에서도 2조9615억원을 따내 해외 수주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처음 시공능력평가 ‘톱 10’에 진입한 현대엔지니어링은 6월 현재까지 7조5946억원을 수주해 10대 건설사 가운데 2위를 차지했다.

해외 플랜트 사업이 주력인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상반기 해외에서 5조4864억원(72.2%)의 공사를 수주해 해외 수주 부문 1위에 올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에서 가스액화처리 공장(35억2200만달러)과 정유공장 현대화 프로젝트(8억8200만 달러) 등의 대형 공사를 잇달아 수주했다.

3위는 대우건설로 5조1653억원을 수주했다.

국내 단일 플랜트 공사로는 최대 규모인 3조5천억원의 에쓰오일 울산 제2공장을 대림산업]과 공동 수주하면서 국내 수주에서만 총 5조117억원을 기록했다.

시공능력 평가 1위인 삼성물산]은 올해 발주된 공공공사 중 가장 큰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 수주에 성공하면서 총 5조1216억원을 수주했고, 재개발·재건축 등 국내 공사로만 4조5229억원을 따낸 롯데건설이 총 수주액 4조7843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대림산업(4조3675억원), SK건설(3조6300억원), 포스코건설(3조4589억원), 한화건설(3조225억원) 등 순으로 수주금액이 많았다.

건설 수주실적 부동의 1위였던 현대건설은 올해 상반기 10대 건설사 중 가장 적은 1조7천10억원을 수주하는데 그치며 국내·외에서 극도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현대건설의 지난해 수주액은 27조1673억원으로 다른 대형사의 2배 이상이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