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정적’ 넴초프 딸 “아버지 피살 후 생명위협 느껴 해외도피”

피살된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를 추모하는 조화, 촛불, 넴초프의 초상화가 모스크바 크렘린궁 인근에 놓여 있다.

피살된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를 추모하는 조화, 촛불, 넴초프의 초상화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지난 2월 말 피살된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55)의 딸이 생명의 위협을 느껴 러시아를 떠났다고 밝혔다.

<BBC 방송> 러시아 인터넷판은 8일(현지시간) “넴초프의 큰 딸 잔나(30)가 영국 일간 더 타임스 인터뷰에서 자신을 향한 협박 때문에 러시아를 떠났다”면서 “(러시아에선) 블라디미르 푸틴 체제를 비판하는 모든 사람이 수사 대상이 되거나 중상모략을 받아 감옥에 가고 죽임을 당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잔나는 아버지 넴초프가 정치적 이유에서 피살됐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러시아 내 언론의 자유가 크게 위축됐다고 지적했다.

잔나는 지난 3월 중순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푸틴의 최대 비판자였고 야권의 가장 강력한 지도자였다”며 정치적 의미에서 넴초프 피살의 책임은 푸틴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버지 살해는 정권의 완벽한 지원 속에 이뤄졌으며 집행자는 처벌을 받지 않으리란 확신을 갖고 있었을 것”이라며 “누군가가 처벌을 받는다면 실제로 책임이 있는 사람은 아닐 것”이라고 당국의 수사에 의문을 제기했다.

미국 뉴욕에서 유학한 잔나는 2005년 모스크바의 청년 민주주의운동 단체에 가입해 활동하기도 했다.

넴초프는 2월27일 저녁 크렘린궁에서 200m 정도 떨어진 모스크바강 다리 위에서 괴한의 총에 맞아 숨졌다.

하지만 넴초프 피살 사건 수사는 100일이 지나도록 미궁에 빠져있다.

연방수사위원회는 사건 발생 후 체포한 5명의 혐의자에 대해 8월 말까지 구속을 허가받고 집중 수사를 펼치고 있으나 아직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