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인라이트 ‘IS와의 전쟁’ 위해 시리아행 “죽을 각오 돼있다”

 

영국 출신의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인라이트[사진=아랍 언론 알안 TV 방송화면 캡처]

영국 출신의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인라이트<사진=아랍 언론 알안 TV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엔=편집국] 영국 출신의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인라이트(51)가 이슬람국가(IS)와의 전쟁에 참가하기 위해 시리아에 체류 중이라고 ABC 뉴스 등 미국 언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라이트는 <캐리비안의 해적:망자의 함>과 <올드 독스>, <메이크 어 오버 브레이크 잇> 등 할리우드 영화에 주로 조연급으로 출연했으며, 현재 시리아에서 쿠르드족 전사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그는 최근 두바이 <알 안 TV> 인터뷰에서 “IS 집단이 요르단 비행사를 산 채 불태우고 미국 저널리스트를 효수하는 극악한 장면을 보고 IS와의 전쟁에 참여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인 인라이트는 “나는 IS와의 전쟁에 참가하고 있는 미국에 부채의식을 느끼고 있다”며 “IS 집단은 이 지구상에서 완전히 격멸돼야 할 대상이며, 나는 대의를 위해 이미 죽을 각오가 돼있다”고 했다.

특히 그는 “나는 여기에 영화를 찍으러 온 것이 아니고 놀러온 것도 아니다. 전쟁을 하기 위해 온 것”이라며 “만약에 전쟁을 하다 전사하게 되면 그것으로 족하다”고 강조했다.

인라이트는 “IS와의 전쟁을 위해 시리아행을 택한 사실을 가족이나 할리우드 영화계 지인들에게 알리지 않았으며 그들에게 사랑한다는 말과 함께 다시 못 볼 수 있다는 유언을 남겼다”고 전했다.

그는 “쿠르드족과 함께 있으면서 이슬람에 대해서 알게 됐다”면서 “이름도 무스타파 마이클 알리로 개명했다”고 했다. 인라이트는 군 복무 경험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