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의 뻔뻔스런 역사관 또···전후 70년 담화에 ‘식민지배·침략 사죄’ 생략 시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는 8월께 발표할 전후 70주년 담화(일명 아베 담화)에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사죄를 포함하지 않을 뜻임을 시사했다.

아베 총리는 20일 BS 후지방송에 출연해 전후 70년 담화에 ‘침략’ ‘사죄’ 등 표현을 담을지에 대해 “(과거 담화와) 같은 것이면 담화를 낼 필요가 없다”며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한 이상 다시 한번 쓸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아베 담화와 관련해 쟁점이 된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사죄와 반성은 1995년 전후 50주년 담화(무라야마 담화)와 2005년 전후 60주년 담화(무라야마 담화)의 핵심 단어로 꼽힌다.

아베 총리는 또 아베 담화의 풍향계가 될 반둥회의(아시아·아프리카 회의) 60주년 기념 정상회의 연설과 관련해 “2차대전에 대한 반성을 언급할 것”이라며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미래에 대해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반둥회의 기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자연스러운 형태로 기회가 마련된다면 만날 용의가 있으며 의사소통을 해가는 것은 양국에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도쿄에서 각료급 협의가 진행중인 미국과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에 대해 “등산도 마지막 한 봉우리가 힘이 든다”며 “결론을 얻도록 노력을 쌓고 싶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