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황제’ 펠레 명성 불구 기념박물관 운영난···”산투스의 저주?”

<사진=신화사/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축구황제 펠레(74)를 기념하는 ‘펠레 박물관’이 운영난을 겪고 있다고 브라질 시사주간지 베자(Veja)가 최신호에서 보도했다. 상파울루 주의 항구도시로 그가 소속해 있던?산투스팀의 본거지 산투스에서 지난해 6월 문을 연 펠레 박물관은 15일 개관 10개월을 맞지만 애초 연간 예상 방문객 120만명의 1/1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운영을 맡고 있는 ‘아마 브라질’(Ama Brasil)은 “개관 이후 지난 2월 말까지 방문객은 5만7765명에 그쳤다”며 “1인당 18헤알(약 6300원)인 입장료 수입으로는 월 16만 헤알(약 5600만원)에 달하는 운영비도 충당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문객 수가 적은 것은 입장료가 지나치게 비싸기 때문이다. 산투스시에서 명소로 꼽히는 해양박물관과 커피박물관 입장료는 5∼6헤알(약 1750∼2100원) 수준이다. 펠레 박물관은 2010년 시작해 4년여 공사 끝에 지난해 6월15일 공식 개관했다. 건설비용은 5천만 헤알(약 175억원)에 달한다.

펠레 박물관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이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마라카낭 경기장의 절반에 해당하는 4134㎡ 넓이에 조성됐다. 펠레의 현역선수 시절 활약상을 담은 필름과 언론보도 기사, 관련서류, 개인 용품, 사진, 트로피 등 2545점이 전시됐다.

펠레는 22년 선수생활 동안 1363경기에 출전해 1281골을 터뜨린 축구계 전설이다. 브라질 국가대표로 A매치 91경기에 출전해 77골을 기록했고, 월드컵 14경기에 출전해 12골을 넣었다. 17세이던 1958년 스웨덴월드컵에 최연소 선수로 출전했으며 브라질의 월드컵 3회 우승을 이끌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