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쇼켄’ 창업 일본 라면神 야마기시 별세···”어서 옵쇼, 특제 모리소바입니다”

[아시아엔=편집국] 소스에 찍어먹는 라멘(일본식 라면)인 ‘츠케멘’을 처음 만든 일본인 야마기시 가즈오(山岸一雄) 씨가 지난 1일 심부전증으로 도쿄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향년 80.

나가노현 출신으로, 16세에 상경해 1961년 도쿄 이케부쿠로에 라멘 가게 ‘다이쇼켄’(大勝軒)을 개업해 쓰케멘의 원조로 여겨지는 ‘특제 모리소바’를 고안했다. 라멘 맛에 주인의 인간미가 더해지면서 다이쇼켄은 도쿄의 명소가 됐다.

2007년 재개발로 다이쇼켄 본점은 폐점했지만 100명 넘는 제자를 길러내 전국에 분점이 있다.

고인은 1986년 부인이 위암으로 사망하자 충격에 가게 문을 닫았다가 다시 쓰케멘 맛을 보고 싶다는 고객들의 성화에 못 이겨 7개월만에 영업을 재개한 일화로 유명하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