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절한 터키 시위대원


터키군이 28일(이하 현지시각) 터키-이라크 접경 지역에서 쿠르드 민간인을 반군으로 오인해 전투기 공습을 감행, 쿠르드 민간인 36명이 숨져 29일 이스탄불에서 시위대가 항의 시위를 벌이던 중 한 시위대원이 기절해 다른 곳으로 옮겨지고 있다.

터키군 사령관은 목요일 오전 성명을 통해 PKK 무장단체로 보이는 무리를 발견해 공습을 단행했다고 밝혔으나 희생자들은 밀수하던 민간인으로 밝혀져 논란이 예상된다. PKK 반군은 터키와 이란 내 소수민족인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면서 이라크 북부를 거점으로 수 십 년째 군사적 위협을 가하고 있다.

인구 3000만 명의 쿠르드족은 독립국을 세우지 못한 소수민족 중 세계 최대규모로 제1차 세계대전 동안 삶의 터전을 잃고 이란과 이라크 등 국경지역에 흩어져 살고 있으며 터키에 정착한 쿠르드인들은 6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신화사/Ma Yan>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