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인, 건기에 ‘식수찾아 삼만리’


25일(현지시각)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여성들이 식수를 얻기 위해 공동수도에 모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건기가 되면 식수가 절대 부족한 네팔에서는 많은 사람이 식수를 얻기 위해 가정에서 공동수도까지 장거리를 걸어야하는 고생을 감수하고 있다. <사진=신화사/Chen Qiaoyan>

new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