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 나란히, 떠난 해도 같아

김일성-문익환 1994년, 김정일-박용길 2011년 각각 숨져

남쪽의 대표적인 통일운동가 문익환 목사와 박용길 장로 부부. 그리고 이들을 평양 주석궁에서 맞은 김일성 주석, 김정일 위원장 부자.

1989년 문익환 목사와 포옹하고 있는 김일성 주석. 1995년 기념 사진을 찍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박용길 장로.

박용길 장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1995년 7월, 2005년 6월 두차례, 문익환 목사는 김일성 주석을 한차례(1989년 3월) 만났다. 문익환 목사와 김 위원장의 만남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1989년 문 목사 방북은 정부 승인 없이 이뤄진 것이어서 부인 박씨는 동행하지 못했다. 북쪽 최고지도자 부자와 남쪽 통일운동 부부의 면담은 김일성-문익환, 김정일-박용길의 만남으로 이뤄졌다.

2005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을 방문한 박용길 여사와 악수하고 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김 주석과 문 목사, 김 위원장과 박 장로는 각각 같은 해 몇 달 사이를 두고 세상을 뜬 것으로 나타났다. 김 주석은 1994년 7월8일, 문 목사는 그해 1월16일 숨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 17일, 박 장로는 80여일 앞선 9월25일 각각 세상을 떴다.

news@theasian.asia

2005년 북한 개성 여관촌 식당 상점 벽에 걸려있던 김일성-김정일 부자 사진.
1945년 해방되던 해, 만주 신경에서 목회활동을 했던 문익환·박용길 부부(뒷줄 오른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