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공중화장실서 폭탄 터져···여성 사망

21일(현지시각) 버마(미얀마) 수도 양곤의 공중화장실에서 시한폭탄이 터져 여성 1명이 숨지고 남성 2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관계자가 밝힌 가운데 보안 경찰관이 현장에 저지선을 치고 경비하고 있다. <사진=신화사/U Mya>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