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으로 담는 이집트 시위 현장

16일(현지시각)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한 가운데 한 남성이 자신의 휴대폰으로 현장을 찍고 있다.?이 충돌은 한 시위대가 경찰에 연행돼 폭행당했다는 소문이 퍼지며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으며?최소 2명이 숨지고 222명이 부상했다고 이집트 보건 당국이 밝혔다.

한편, 지난 11월 28~29일, 30년 만에 자유총선으로 치러진 의회 선거를 앞두고 군부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42명이 숨지고 천여 명이 부상한 바 있다. <사진=신화사>

new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