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추석상여금’, 중소기업의 2배

국내 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추석 상여금을 직원들에게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519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58.8%가 ‘지급할 계획이 있다’라고 답했다.

지급 계획은 ‘대기업’이 68.8%로 ‘중소기업’(59.1%)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원 1인당 상여금은 대기업 평균이 100만원으로 중소기업(57만원)보다 2배 가량 많았다.

직원들에게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는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되어 있어서’(4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41.3%),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19.3%),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8.5%) 등의 응답이 있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214개사)은 그 이유로 ‘연봉제를 실시하고 있어서’(38.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급 규정이 없어서’(24.8%),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1.5%), ‘선물 지급으로 대체하고 있어서’(21.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기업 73.2%는 추석 선물 지급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추석 선물 금액은 직원 1인당 평균 5만 5천원이었으며, 종류로는 ‘생활용품 세트’(39%), ‘가공식품 선물세트’(19.5%), ‘상품권’(17.9%) 등이 있었다.

한편, 올해 추석 휴무일수(법정공휴일 포함)는 ‘3일 이하’(42.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지만, 개천절을 포함해 샌드위치 휴일이 가능한 만큼 ‘5일’이라는 응답도 33%로 뒤를 이었다.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