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샥스핀, 이제는 ‘기피식품'”

샥스핀 요리 <자료사진=온바오>

중국에서 부의 상징으로 판매량이 급증했던?샥스핀(상어지느러미)에 대한 스타들의 반대 캠페인으로 중국인의 인식이 바뀌고 있다.?

인민일보(人民日?)에서 발행하는 경제주간지 중국경제주간(中???周刊)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샥스핀 요리가 베이징에서 하루 평균 매출이 1억위안(180억원)에 달할만큼 여전히 큰 인기를 차지하고 있지만 야오밍(姚明)의 삭스핀 반대 운동을 계기로 최근 들어 중국에서 샥스핀을 반대하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야오밍이 지난 2006년 세계 야생동물보호단체인 와일드에이드(WildAid)의 ‘샥스핀 반대’ 공익광고에 출연한 후, 리닝(李?), 궈징징(郭晶晶) 등 유명 스포츠 스타들을 비롯해 류촨즈(柳?志), 마윈(?云) 등 기업가들까지 상어보호운동에 동참하면서 샥스핀 반대 여론이 형성되기 시작했다.

난징(南京), 시안(西安), 항저우(杭州)의 일부 호텔에서는 샥스핀 음식을 판매 및 제공하지 않겠다고 했으며 올해 6월에는 국무원 기관사무관리국에서 향후 3년 이내에 공무원들의 식사자리에서 샥스핀 요리를 금지시키는 규정을 제정할 것이라 밝혔다.

최근에는 중국수산유통가공협회가 지난달 18일 베이징에서 열린 포럼에서 “샥스핀을 먹지 않는 것은 막대한 자원 낭비”라며 “샥스핀을 먹는 것은 중국의 절약하는 미덕을 구현하는 것”이라며 최근 형성된 샥스핀 관련 여론과는 정반대의 주장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전문가들은 “현재 세계적으로 110종의 상어가 멸종 위기에 처했다”며 “샥스핀 요리 수요를 제한하지 않으면 어떤 종은 10년 이내에 멸종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샥스핀에 대한 중국인들의 인식에 점차 변화가 생기면서 샥스핀 요리를 거부하는 중국인들이 점차 늘고 있다”며 “앞으로 샥스핀을 둘러싼 분쟁이 격렬해질 것이다”고 전했다.

지난 1980년대 이후 중국 경제가 발전하고 주민 소득이 높아지면서 중국에서 예로부터 부와 명예, 권력과 영예의 상징이었던 샥스핀 요리 수요가 급증했다. 관련 무역 통계에 따르면 1987년 전세계 샥스핀 거래량은 4907톤에서 10년 후 1만3614톤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는데 이 중 5~80%가 홍콩을 통해 중국 대륙으로 유입됐다.

중국 최대 샥스핀 시장인 베이징의 경우, 하루 평균 판매되는 삭스핀이 7.5~10톤에 달하며 판매가는 388~488위안(6만9000~8만7000원)이다. 베이징의 호화호텔 중에 1인분 가격이 무려 1800위안(32만1000원)이나 하는 곳도 있다.

샥스핀 수프 1인분당 샥스핀 30g이 포함되고 1인분 가격이 400위안(7만2000원)이라고 가정하면 베이징에서만 하루 평균 샥스핀 매출이 1억위안에 달해 연간 매출액이 365억위안(6조5000억원)에 달한다. 산시성(山西省) 타이위안(太原)의 한 요식업체도 연간 샥스핀 제품 매출이 5000만위안(9억원)에 달한다. <온바오 D.U. 장은진>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