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건설 금지 내린 중국, ‘골프장 계속 늘어’

<자료사진=온바오>

중국 정부에서 골프장 금지 건설령을?실시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골프장 수가?늘어나고 있다.?지방정부에서 부동산 개발 수익을 노리고 골프장 건설을 묵인하기 때문이다.

중국청년보(中??年?)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국무원에서 지난 2004년 1월 ‘골프장 신규 건설 잠정중단에 관한 통지’를 발표해 현재까지 시행되고 있지만 당시 170여개였던 골프장이 현재 600여개로 늘어났다.

신문은 “골프는 2016년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될만큼 서양에서 인기가 높지만 중국에서는 귀족들만이 즐기는 스포츠로 인식돼 보편화돼 있지 않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골프장 건설이 과열된 것은 중국의 부동산 개발 과열현상 때문”이라고 전했다.

베이징임업대학 골프교육연구센터 한례바오(?烈保) 교수는 “중국에 골프가 도입된 것은 처음에는 외자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수단이었고 후에는 부동산 개발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중앙정부에서 금지령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골프장 건설에 따른 주변 땅값이 오르는 것은 지방정부에게도 이득이 되는 일이라 암암리에 신규 골프장 건설을 허가해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몇년간 신규 골프장 건설의 주체는 바로 부동산업체였다”며 “골프가 귀족 스포츠 이미지라 골프장을 지으면 주변 땅값도 자연스레 올랐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골프장이 광활한 면적의 토지를 차지해 인구가 많고 토지 자원이 부족한 중국에는 적합치 않고 골프가 사치를 조장한다는 비판이 있어 골프장 건설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고 전했다.

한 교수는 “원래 정부에서는 간석지나 황무지 등을 활용해 골프장을 짓도록 장려했다”며 “골프장 건설에 대한 명확한 규정만 있다면 녹화사업을 통해 토지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부정적으로만 볼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온바오 한태민>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