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요식업, 사스 이후 최악…업체들 줄도산


중국 요식업계가 10년만에 최악의 불황을 겪고 있다.

중국요리협회(中?烹???)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상반기 요식업계 형세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주요 지역의 요식업체가 2003년 사스(SARS) 이후 최악의 침체기를 맞으며 심각한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다.?

실례로 하이난성(海南省)의 경우, 호텔과 음식점이 줄줄이 도산하거나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후난성(湖南省)은 음식점의 75%가 경영난에 허덕이고 이 중 30%가 폐업 위기에 직면해 있다. 샤먼(厦?) 지역의 요식업체도 30%만 흑자를 내고 있다.

요식업계 관계자들 “요식업체의 월평균 도산율이 15%나 된다”, “그나마 장사가 잘 되는 신선로(샤브샤브, 火?, 중국명 ‘훠궈’) 음식점들도 상반기 실적이 역대 최악이다”며 한숨을 쉬고 있다.

상하이요식협회 진페이화(金培?) 부비서장도 “상하이 요식업계 수입 증가폭이 근년 들어 처음으로 한자리수를 기록했다”며 “연평균 성장률이 8%도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올 상반기 중국 요식업체들이 고전하고 있는 원인으로 점포임대료, 인건비, 에너지 및 식재료 가격 등이 오르면서 비용 부담이 커진 것을 꼽았다.

점포 임대료의 경우, 연평균 8%씩 오르고 있으며 인건비는 올 상반기 들어 최소 10%, 최고 25% 이상 올랐다. 또한 식재료 가격도 연평균 9~10% 올랐으며 특히 식용유는 5년 연속 연평균 16% 이상?올라 요식업체 관계자들의?시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칭다오(??)에서 양고기 전문 음식점을 운영하는 차오(曹)씨는 “오르는 식재료 값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인건비 상승이다”며 “원래 월급 300~500위안(5만4000~9만원)이면 종업원을 구할 수 있었으나 지금은 2000위안(36만원)을 제시해도 근로자를 구하기 어렵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온바오 박장효>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