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 ‘터는’ 시리아 반군


지난 31일(현지시각) 자유시리아군 병사들이 알레포의 한 경찰서에서 물건을 약탈하고 있다. 시리아 반군은 “국민과 싸우는 아사드는 이길 수 없다. 시리아 국민이 없으면 시리아도 없다”며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AP/뉴시스>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