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3일]한국 DMZ에 울려퍼진 평화의 노래

2005년 DMZ에 울려퍼진 평화의 노래

2005년 8월3일 한국의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에서 ‘플라워 파워 DMZ 평화 콘서트’가 열렸다.

2005년 8월3일 한국의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에서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와 노래가 잔잔히 울려 퍼졌다.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플라워 파워 DMZ 평화 콘서트’였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The saddest thing)’으로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진 멜라니 사프카를 비롯해 주디 콜린스, 브라더스 포, 크리스털 게일 등 세계적 팝 아티스트들이 옛 철원 노동당사 앞에 열린 평화 콘서트에 참가했다.

김진선 당시 강원도지사는 이날 멜라니 사프카와 함께 낭독한 평화선언에서 “우리는 모든 이념을 벗어나 순수한 인류애로 살아간다. 또 모든 종교와 이해를 초월해 전쟁에 반대한다.생명의 공간인 DMZ를 인류의 자산으로 보전한다. 세계의 모든 분쟁이 종식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고 밝혔다. 멜라니 사프카 등 포크 가수들은 이날 강원도 명예 평화대사로 위촉됐다.

참가자들은 이날 공연에 앞서 월정리역과 평화전망대 등을 돌아보는 뜻 깊은 시간을 갖고 전쟁이 남긴 아픔을 체험했다.

‘플라워 파워’는 베트남전에 참전하는 병사들을 환송하러 나온 여자들이 무사귀환을 바라는 뜻에서 병사들의 머리에 꽃을 꽂아주었던 것에서 유래했으며 이후 몇몇 포크 가수들이 ‘플라워 파워’라는 단체를 만들어 반전 및 평화를 노래해오고 있다.

2002년 베이징 한국총영사관 진입 탈북자 한국 입국

2002년 8월3일 오전 탈북자 11명이 필리핀을 거쳐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탈북자 1명이 같은 해 7월11일 중국 베이징(北京) 주재 한국대사관 영사부에 진입해 한국행을 요청했다. 그 뒤 잇따라 진입한 일가족 10명이 합세, 총 11명의 탈북자들이 하루 전인 2일 베이징을 출발해 제3국을 거쳐 이날 한국에 입국한 것이다. 북한 망명자들은 2일 밤 9시5분 중국 남방항공편으로 마닐라에 도착, 3시간 가량 머문 뒤 인천행 항공기에 탑승했고, 한국 대사관 직원들이 이들과 동행했다.

한중 양국은 지난 6월23일 주중 한국공관 진입 탈북자 24명의 한국행을 협상하면서 향후 유사 사건 발생시 중국의 국내법과 국제법,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원칙에 합의했었다.

이와 관련해 탕자쉬앤(唐家璇) 중국 외교부장은 8월2일 방한해 서울에서 최성홍(崔成泓) 외교부 장관과 회동, 중국 체류 탈북자에 대한 ‘인도주의적 처리 원칙’을 재확인했다.

1958년 노틸러스호 북극점 통과

1958년 8월3일 미국의 원자력 잠수함 노틸러스호가 인류역사상 최초의 북극점을 통과했다. 노틸러스호는 같은 해 7월23일 진주만에서 시작해 베링해협을 거쳐 북극으로 이어졌다. 당시 항해에서 노틸러스호는 포인트 베로우와 알래스카의 만년 극빙 밑으로 들어가 단 한 차례 잠수함의 방위를 검사하기 위해 잠망경을 올렸을 뿐 그곳에서 잠수한 채 머물러 있었다. 노틸러스호가 북극의 빙원을 통과한 시각은 이날 오전 11시45분으로 이후 4일간 북극지역을 항해해서 8월7일 아이슬랜드에서 탐험을 마쳤다.

노틸러스의 함장인 해군중령 W.R.앤더슨에게는 레종 공로메달이 주어졌으며 110명의 승무원들과 동행한 참관인 모두에게는 표창장이 수여됐다. 1954년 1월 21일 진수된 노틸러스호는 세계 최초의 원자력 잠수함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