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의아이들 하민우 일본 유닛, ‘오리콘 차트 10위’로 화려한 데뷔

제국의아이들 하민우, 한·일 아이돌 유닛 ’쓰리피스 러버즈’로 열도 정복 예고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멤버 하민우가 국내 컴백에 앞서 열도 정복을 예고했다.

지난 해, 일본에서 발매한 싱글 ‘데일리데일리’로 오리콘차트 1위를 석권하며 한류 열풍에 가담했던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멤버 하민우가 케이팝을 대표하는 멤버로 참여한 한·일 공동 유닛 ’쓰리피스 러버즈(3Peace Lovers)’가 26일 데뷔와 동시에 오리콘 차트 10위에 진입하며 화려한 신고식을 치렀다.

‘쓰리피스 러버즈(3Peace Lovers)’는 케이팝을 대표하는 ‘제국의아이들’의 멤버 ‘하민우’와, 일본에서 뮤지컬 ‘테니스의 왕자’와 영화 ‘그대를 향한 멜로디’ 등으로 인기를 끈 배우 ‘사사키 요시히데’, 록밴드 ‘매스커레이드’를 거쳐 ‘알파(α【:alpha】)’로 활동 중인 가수 ‘니카이도 하야토’가 결성한 한·일 스페셜 유닛으로, 케이팝과 배우, 비쥬얼락의 세 장르를 넘나드는 독특한 멤버 구성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쓰리피스 러버즈(3Peace Lovers)’의 데뷔 싱글인 ‘버츄얼러브(Virtual love)’는 일본 공중파 채널인 TV아사히 뮤직 버라이어티 쇼 ‘브레이크아웃(Break out)’의 오프닝 곡으로 선정되었으며, 일본 내 유명 음반유통업체인 ‘타워레코드’에서는 발매 전날부터 판매량 3위를 기록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하민우가 속한 그룹 제국의아이들은 오는 7월 4일 정규 2집 ‘스펙타큘러’를 발매한다. [손봉석 기자]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