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공주형 주민자치로 성숙한 풀뿌리 민주주의 구현”

김정섭 공주시장 <사진=공주시청>

“내년 16개 읍‧면‧동 주민자치회로 모두 전환 적극 지원

김정섭 공주시장이 주민이 주인이 되는 공주형 주민자치회 모델을 구축해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23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보고회에서 “내년은 지방자치가 부활한지 30년이 되는 해로, 주민자치회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자 실질적인 기반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주민자치는 주민이 지역의 문제를 스스로 찾고 해결하는 적극적인 주민참여를 전제로 하고 있다”며, “주민이 정책의제와 사업을 발굴하면 관은 행정과 재정적인 도움을 통해 실현될 수 있게 적극 뒷받침하는 것이 주민자치의 이상적인 길”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2021년 공주시의 모든 읍‧면‧동의 주민자치위원회가 주민자치회로 전환되는데 주민자치회가 다양한 지역현안을 포함하는 자치계획을 수립하고 민주적 의사결정 과정을 거쳐 실행력을 확보하는 등 한층 강화된 권한과 책임이 부여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 우선, 각 읍‧면‧동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각 지역의 고유한 역사와 문화, 자원 등을 집대성해 줄 것을 지시했다.

또한, 다양한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스스로 지역의 문제를 찾아내 해결할 수 있도록 주민자치 역량을 강화시키는 노력도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김 시장은 “주민 스스로 마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의제 발굴이나 대안 개발만큼이나 중요한 민주적 의사결정 과정을 거치는 주민총회 등을 잘 지원할 것”을 역설했다.

계속해서 “주민이 주인이 되는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서 읍‧면‧동의 행정혁신을 이끌어가고 있는 주민자치회를 성공적인 공주형 주민자치 모델로 구축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