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평창영화제] ‘달려라 택배’

2020 평창영화제 한국단편경쟁부문 <달려라 택배>
“다시 평화!” 2020년 6월 중순, 강원도 평창에선 2020평창국제평화영화제가 열렸습니다. 코로나19로 극도의 긴장과 우려 속에 엿새간 치러졌습니다. 전 세계 주요 영화제가 취소 또는 연기되는 가운데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열린 평창영화제는 안팎으로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아시아엔>은 이번에 선을 보인 34개국 96편의 영화 가운데 선별해 독자들께 소개합니다. <편집자>

육상선수인 서림은 PTSD(심리적 외상)를 겪고 있다. 어느 날 우연히 고등학교 동창인 승삼을 만난다. 서린은 하루 동안 택배 기사인 승삼과 함께 배달 일을 한다. <달려라 택배>의 젊은이들은 곤경에 처해 있지만, 영화는 그들의 이야기를 밝은 톤으로 전한다.

달릴 수 없는 육상선수와 벌에 쏘여 일을 할 수 없게 된 택배 기사. 달려야 하지만 달리지 못하는 청춘. 차가운 현실은 아픈 그들에게 자비를 베풀지 않지만, 영화는 절망보다는 격려를 선택한다. 응원하고 싶게 만드는 영화. 서림 역의 보다선이 지닌 건강한 느낌이 좋다.

영화<달려라 택배>

Run! Courier

Seo-rim is a runner suffering from post-traumatic stress. One day she runs into her high school classmate Seung-sam and helps him with his parcel delivery work for the day. The characters of Run! Courier are in a difficult situation, but the film tells their story with a lighthearted tone.

The two characters―a runner who can no longer run and a parcel delivery man who can no longer work after being stung by bees― represent the young generation who cannot reach their dreams, trapped in the harsh reality.

The world is not kind to them, but the film is not about despair, but about cheering up. Actress Bo Da-seon playing Seo-rim brings a lot of positive vibes to the film.

황옥영 감독

Korea⎜2020⎜22min⎜Fiction⎜12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