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왕세자 MBS, 미국 여배우 린제이 로한과 연애중?

미국인 여배우 린제이 로한(좌)과 사우디아라비아 실세인 젊은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우)

[아시아엔=알파고 시나씨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실세인 젊은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MBS)이 미국 여배우 린제이 로한과 열애중?”

터키 <하베를러닷컴> 과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의 젊은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MBS)이 미국 여배우 린제이 로한과 사귀고 있다는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사우디 왕세자 MBS는 로한과 중동에서 개최된 포뮬러 원에서 만난 뒤 이후 가까워졌다고 한다.

지난 1년 가까운 사이 MBS와 로한은 문자를 주고받는 관계로 진전됐으며, 왕세자는 그녀에게 값비싼 선물을 보냈다고 한다.

미국의 헐리웃 셀럽인 린제이 로한은 많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즉 마약 치료를 받았으며 자신이 양성애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발언한 적도 있다. 2016년 런던에 거주한 젊은 러시아계 기업가 에거르 타라바소브와 사귀다 2017년 헤어졌다.

일각에서는 로한처럼 자유분방한 미국 여배우와 보수적인 성향이 강한 사우디 왕세자가 소문대로 실제로 사귀고 있다면, 이 관계가 과연 얼마나 갈 것인지 주목받고 있다.

Leave a Reply